현재위치 : > E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김태균, 우타자 최초 300홈런·2000안타 달성

2000안타 한화 프랜차이즈 선수로는 최초
김태균 "남은 경기 팀 승리에 힘을 보탤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09 08:47 수정 2018-07-09 10:49 | 신문게재 2018-07-10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태균 2000안타 달성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 김태균이 우타자 최초 300홈런과 역대 11번째 2000안타를 달성했다.

지난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 경기에서 김태균은 9회 초 우전안타를 터뜨리며, 역대 11번째 2000안타를 기록했다.

김태균의 2000안타는 한화이글스 소속 선수로는 장성호에 이어 2번째이자, 프랜차이즈 선수로는 최초 기록이다.

김태균은 우타자 최초로 300홈런과 2000안타를 동시에 이뤄냈다. 이 기록은 양준혁, 이승엽에 이은 역대 3번째다.

2001년 1차 지명으로 한화이글스에 입단한 김태균은 2001년 5월 19일 대전 삼성전에서 데뷔 첫 안타를 솔로 홈런으로 기록한 이후 6259일 만에 2000안타를 달성했다.

김태균의 2000안타는 데뷔 1790경기, 6156타수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그는 3.08타수마다 안타를 기록했다는 계산이 나온다.

2000안타 동안 김태균은 301홈런, 361개의 2루타, 8개의 3루타를 기록하며 총 3280개의 베이스를 밟았다.

한 경기 최다 안타는 5안타로 총 세 차례 기록했다. 2004년 5월 25일 문학 SK전, 2012년 8월 1일 잠실 LG전, 2016년 8월 7일 대전 NC전 등이다.

김태균은 2000안타 달성 이후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정말 뜻깊은 기록이지만 최근 부상과 부진으로 게임을 많이 뛰지 못했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팬 여러분은 물론, 구단, 감독님과 코치님들, 선수단과 가족에게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며 "팀 모두가 합심해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저 역시 남은 경기 팀 승리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태균의 2000안타 공식 기록 시상식은 향후 홈 경기 중 KBO와 일정을 협의해 진행할 계획이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육교에 설치되는 제설함 육교에 설치되는 제설함

  • 대전 찾은 손학규 대전 찾은 손학규

  • 늦가을 별미 늦가을 별미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