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운세 > 생년월일 운세

[카드뉴스] 생년월일 오늘의 운세 (7월 11일 수요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0 15:30 수정 2018-07-10 15:3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카드뉴스] 생년월일 오늘의 운세 (7월 11일 수요일)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생년월일 오늘의 운세 --- 7월 11일(음력 5월 28일) 甲辰 수요일 정보보호의 날



子쥐 띠



立身出世格(입신출세격)으로 나를 알아주는 사람을 만나 출세가도를 달리는 격이라. 나는 잘 나가게 되어 아무런 문제점이 없으나 그렇지 않은 사람의 심정도 이해해 주어야 할 때이므로 너무 경거망동하지말고 정중동 하라.



36년생 건강관리 주의, 특히 설사 조심.

48년생 내 잘못이 크니 주위 사람을 의심 말라.

60년생 돈, 패스포트, 서류 도난 주의.

72년생 주식투자는 본전치기도 안된다.

84년생 친구로 인한 손재를 조심할 것이라.

96년생 손해는 없으리니 부모님의 말씀을 잘 들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丑소 띠



百人侵奪格(백인침탈격)으로 화목한 가정에 백 명의 도적이 침입하여 재산을 빼앗아 달아나 버리는 격이라. 지금까지의 공이 허사가 되고 지금까지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는 운이니 줄 것은 주고 정리할 것은 정리하는 것이 상책이라.



37년생 손해보지 않으려면 일단 한발 양보하라.

49년생 배우자에게는 성질을 죽이고 참으라.

61년생 가족과의 말다툼은 무익하다.

73년생 그것과 그것은 다르니 잘 살펴보라.

85년생 주위에서 깜짝 놀랄 일이 생긴다.

97년생 그 욕심은 내가 부린 만큼 손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寅호랑이띠



對席判決格(대석판결격)으로 어떤 일이 서로 다른 의견으로 분쟁이 붙어있어 당사자끼리 서로 대석한 자리에서 판결을 내리는 격이라.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으면 나의 명예만은 찾을 수 있을 것이니 우선 솔직해 지는 것이 급선무라.



38년생 5:5 동점, 좀더 노력하라.

50년생 아깝지만 중도에서 포기해야 함이라.

62년생 등산 등으로 휴식을 취하라.

74년생 친구 따라 한일은 낭패를 보리라.

86년생 돈 때문에 눈물 흘릴 일이 생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卯토끼띠



無不通知格(무불통지격)으로 그동안 수 만 권의 책을 읽고 보니 천지조화와 풍운조화에 통달하여 모르는 것이 없는 격이라. 나의 위대한 능력을 알아주게 될 것이니 너무 서둘러서도 안될 것이요, 너무 자만심을 가져서도 안될 것이라.



39년생 친구의 병 문안 후 상심하게 된다.

51년생 성사되리니 걱정말고 일을 추진하라.

63년생 그 일은 될 것이니 밀어 부치라.

75년생 한 가지 일에만 전념하는 것이 좋으리라.

87년생 이제는 나의 전성기라 생각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辰용 띠



業務妨害格(업무방해격)으로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 사람에게 술 취한 사람이 뛰어 들어와 업무를 방해하는 격이라.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일이 주위 사람들의 시기와 질투로 인하여 어긋나는 운으로서 너무 자만하지 말고 자세를 더 낮춰야 함이라.



40년생 너무 서두르면 오히려 손해다.

52년생 마음대로 해도 이루게 되리라.

64년생 가정 경제가 회복된다.

76년생 이성으로 인한 구설수 조심.

88년생 그간의 근심 걱정이 모두 풀린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巳뱀 띠



均分相續格(균분상속격)으로 재산을 많이 남겨놓고 부모님이 돌아가시자 현행법에 따라 6형제가 똑같이 재산을 상속받는 격이라. 누구 하나 서운함이 없을 것이나 욕심이 많은 사람은 서운하게 생각될 것이나 욕심을 버리는 것이 좋을 것이라.



41년생 겨우겨우 한 고비를 넘긴다.

53년생 안과 계통 병을 조심하라.

65년생 주위의 도움으로 회생한다.

77년생 찔리고 베이는 것을 주의하라.

89년생 내가 마음 먹은 일은 절대 안 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午말 띠



趨附依賴格(추부의뢰격)으로 힘이 약한 사람이 세력이 막강한 사람에게 붙어 의지하며 지내는 격이라. 이제야 나의 힘만으로는 역부족이라는 것을 느꼈으리라, 빨리 힘있는 사람에게 SOS 구조요청을 하라. 그리하면 죽음은 면하리라.



30년생 나의 주장이 옳다고 하지 말라.

42년생 자녀의 의견을 들어주라.

54년생 사전에 차량 정비를 잘 해 두어야 함이라.

66년생 친구의 의견을 존중하라.

78년생 내 주장이 틀림을 알았으니 철회하라.

90년생 미리 챙겨두는 습관이 필요함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未양 띠



片片沃土格(편편옥토격)으로 어떤 사람이 온 동네가 수몰 당하게 되매 한 마을 사람들이 집단 이주할 땅을 찾아 헤매던 중 비옥한 적지를 찾아 감격한 격이라. 지성이면 감천이라 했은 즉 신실한 믿음을 가지고 기원을 하면 못 이룰 일이 없으리라.



31년생 건강을 되찾을 운이라.

43년생 지금은 한 템포 늦추는 것이 상책이라.

55년생 기사회생 이제는 걱정 없다.

67년생 과유불급 적당히 하라.

79년생 다시 봄을 맞음과 같으리라.

91년생 친구를 믿으라 틀림없는 사람이니.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申원숭이띠



恪勤勉勵格(각근면려격)으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유산 한푼 없이 살면서 부지런히 노력한 결과 많은 부를 축적하고 지난날을 회상하는 격이라. 과거에 얽매여서 생활하면 오히려 퇴보하는 것이므로 과거를 잊고 현실에 충실하여야 함이라.



32년생 가족들과 식사자리를 만들라.

44년생 원거리 여행 계획이 선다.

56년생 반드시 언행을 조심하라.

78년생 메스컴에 오르내릴 운이라.

80년생 주위 사람의 선망의 대상이 되는 운이라.

92년생 좋은 일이니 밀고 나가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酉닭



帶率下人格(대솔하인격)으로 고고한 자태와 고매한 학문을 터득한 귀인이 하인을 거느리고 각 지방을 순회하며 사회 계몽을 하니 많은 사람들의 추앙을 받는 격이라. 모든 시선이 나에게 집중되는 시기인 만큼 몸가짐을 조심하고 말을 주의할 것이라.



33년생 지금 해결하지 않으면 화병이 생길 수 있다.

45년생 자연 재해를 받아 손해를 볼 운이라.

57년생 해결의 기미가 없으니 포기하라.

69년생 지금이 기회이니 뜯어 고치라.

81년생 지금 그 순간만 피하고 보라.

93년생 몸에 해로우니 포기할 것은 빨리 포기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戌개 띠



老眼有明格(노안유명격)으로 돋보기가 아니면 신문을 읽지 못하던 사람이 90수를 누리매 오히려 눈이 밝아져서 바늘귀에 실을 꿰는 격이라. 고목이 봉춘하니 물이 오르고 꽃을 피우게 됨이요 노인은 회춘의 기회가 오고 젊은이는 소원을 이루리라.



34년생 모처럼 즐거운 일이 생겨 즐거우리라.

46년생 나도 할 수 있음을 보여주라.

58년생 문서를 잡을 운이 있음이라.

70년생 승진 운이 따르니 참고 기다리라.

82년생 표창 포상 보너스가 있을 운이라.

94년생 부모님의 인정을 받는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亥돼지띠



行伍拔薦格(행오발천격)으로 순경으로 경찰에 투신하여 열심히 일하고 공을 세워 점점 승진을 거듭하더니 마침내 경찰청장으로 발탁되어 취임한 격이라. 그간의 갖은 고초와 힘들었던 일이 한 순간에 보상을 받게 되고 나의 능력을 인정받으리라.



35년생 지금 뒤를 돌아보고 없앨 것은 없애라.

47년생 그것이 나에게 유리한 것만은 아니다.

59년생 손해만 보리니 친구와 절대 다투지 말라.

71년생 융자신청이 무산되어 우울 하리라.

83년생 관재 구설 운이 있으니 언행을 조심하라.

95년생 득이 되는 일이 아니니 좋아하지 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구홍덕321

포토뉴스

  • 대전, 사랑의 온도탑 제막…목표액 59억 3500만 원 대전, 사랑의 온도탑 제막…목표액 59억 3500만 원

  • "3.8학생민주의거 기념탑을 중구로 이전하라" "3.8학생민주의거 기념탑을 중구로 이전하라"

  • ‘갑질과 성희롱 피해 있었다’ 밝히는 김소연 의원 ‘갑질과 성희롱 피해 있었다’ 밝히는 김소연 의원

  • 육교에 설치되는 제설함 육교에 설치되는 제설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