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429)] 더 많이 실수하고 더 우둔하게 살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1 11:00 수정 2018-07-11 11: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 한밭대 석좌교수
4년 전, 시장 임기를 마감하면서 앞으로 '인생을 어떻게 살까'하는, 어쩌면 좀 부질없는 상상을 해 봤습니다.

과거에는 무엇을 이루려고 발버둥 쳤고, 약점을 잡히지 않으려고 여유 없이 살았으며, 손해를 보지 않으려고 억척을 떨었습니다.

미국의 스티어라는 작가는 저와 똑같은 질문을 하면서 '지금보다 더 우둔해지리라'고 답하였습니다.

사실 공직은 일이라기보다는 사명이었고 삶, 그 자체였습니다.

좋게 얘기하면, 영혼을 맑게 닦아 주고 삶의 가치를 발견하는 하나의 수행(修行)이라고도 생각했습니다.

업무가 곧 삶이며 수행이라는 마음을 가졌어도 그것을 체현하지 못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에게 불편함과 실망을 드렸다는 것이 솔직한 평가입니다.

앞의 스티어처럼 더 많이 실수하고, 더 우둔하게 산다는 것은 '자유'라는 말과 통하지요.

<그리스인 조르바>의 저자 니코스 카잔차키스는 그의 묘비명에 '나는 아무것도 원하지 않는다. 나는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나는 자유다'라고 썼다지요.

그렇지만 자유인이 된다는 것은 더 어렵습니다.

그가 말한 것처럼 원하는 것이 없고 두려움이 없어야 자유를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더 실수하며, 더 우둔하게 살고 싶습니다. 한밭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 23일부터 사흘 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23일부터 사흘 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 `행복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행복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