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정의당 대전시당, "제대로 된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촉구"

"정부, 어린이재활병원 공모계획 변경해야"
민주당 대전시당 향해선 "의지 보여라" 지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1 14:24 수정 2018-07-11 15:42 | 신문게재 2018-07-12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의당P.I(확정) - 복사본
▲정의당 로고
정의당 대전시당은 11일 정부의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계획과 관련, "제대로 된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사업 공모가 시작되며 알려진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모습에서 '공공성'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당은 "국립운영을 배제한 채 위탁운영으로 계획된 것으로도 모자라 운영비 지원 계획도 찾아 볼 수 없다"며 "대통령의 약속이 생색내기로 그치는 게 아닌지 우려를 떨칠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치료 받을 수 있는 곳이 없어 전국을 떠돌아 다녀야하는 어린이들이 더 이상 없도록 하겠다는 게 정부의 약속이었다"며 "모든 시민의 사회권 보장, 의료 공공성 확대로 사업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때마다 굳게 약속해 온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의지와 능력을 보여줘야할 때"라며 "지금이라도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공모계획을 변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삼계탕으로 더위 날려요` '삼계탕으로 더위 날려요'

  • 연습경기 펼치는 서효원, 김송이 선수 연습경기 펼치는 서효원, 김송이 선수

  • 보령머드축제장 찾은 인파 보령머드축제장 찾은 인파

  • 국제탁구대회 경기장 찾은 북한 선수단 국제탁구대회 경기장 찾은 북한 선수단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