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김태흠 "文정부 대북 무장해제 당장 중단" 촉구

을지훈련 실시안한다는 정부에 대해 "방어훈련조차 포기 '선제적 무장해제'" 비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1 14:38 수정 2018-07-11 16:10 | 신문게재 2018-07-12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4033239_001_20180212145545438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보령서천)은 11일 "방어훈련조차 포기하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 무장해제'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문재인 정부가 행정부 차원의 군사작전 지원훈련인 을지연습도 올해에는 실시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한미연합 군사훈련인 UFG(을지프리덤가디언)를 올해에 실시하지 않는다고 해 많은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마당에 정부가 스스로를 지키는 방어훈련조차 포기하며 '선제적 무장해제'에 몰두하고 있으니 기가 막힐 뿐"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북한의 비핵화는 한 발짝도 진전된 게 없어 미국 공화당조차 한미 훈련을 재개하라는 목소리가 나오는 시점에 대한민국정부가 북한 비위 맞추듯 모든 훈련을 중단, 통합하는 등 북한이 원하는 것만 골라 하고 있다"고 핏대를 세웠다.

그러면서 "도둑이 칼을 갈고 있는데 스스로 대문을 열어 주는 꼴"이라며 "문재인 정부에게 대한민국을 지킬 의지가 있기는 한 건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울=황명수 기자

포토뉴스

  • 대전, 사랑의 온도탑 제막…목표액 59억 3500만 원 대전, 사랑의 온도탑 제막…목표액 59억 3500만 원

  • "3.8학생민주의거 기념탑을 중구로 이전하라" "3.8학생민주의거 기념탑을 중구로 이전하라"

  • ‘갑질과 성희롱 피해 있었다’ 밝히는 김소연 의원 ‘갑질과 성희롱 피해 있었다’ 밝히는 김소연 의원

  • 육교에 설치되는 제설함 육교에 설치되는 제설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