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보령시

김동일 보령시장, 서해안 관광 전초기지 도약 위해 정부차원 지원 건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2 02:29 수정 2018-07-12 10:0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좌측 김동일 시장, 우측 구윤철 예산실장)
김동일 보령시장은 지난 11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구윤철 예산실장 등을 만나 대통령 공약인 한국어촌민속마을 조성 지역현안사업을 건의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이 민선7기 최우선 과제를 정부예산 확보로 정하고, 지난 11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구윤철 예산실장과 안일환 예산총괄심의관, 안도걸 경제예산심의관을 만나 대통령 공약인 한국어촌민속마을 조성과 충청산업문화철도 등 지역 현안사업을 건의했다.

먼저 한국어촌민속마을 조성사업의 내년도 국비 요구액 8억 원을 건의했다. 효자도(보령시)와 가경주 마을(태안군) 일원에 오는 2023년까지 401억 원을 투입하는 것으로, 급속한 어민의 고령화, 어촌지역 경제활동 인구감소로 인한 소규모 어촌의 폐촌 가속, 내륙과 차별화된 전통적인 어촌민속문화 보전 필요성이 절실해 추진하는 것이다.

특히, 국도77호선 연륙교와 해저터널(보령 대천항 ~ 태안 영목항)이 완공되고, 효자도와 가경주 인근의 원산도와 안면도에 대형 리조트가 조성되면, 환황해권 관광수요를 획기적으로 선점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또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오는 2025년까지 건설될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의 내년도 사전타당성조사 예산액 5억 원을 건의했다. 세종시 조치원역부터 보령시 대천역까지 이어질 충청산업문화철도는 총 연장 89.2km의 단선전철로 국비 1조8760억 원이 소요된다.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지난 2015년 7월 세계문화유산 등재로 관광객 접근성 강화 및 국가균형 발전 촉진을 위한 철도교통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으로,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백제문화권(공주, 부여, 보령, 청양)과 세종 및 경부선·충북선을 연결하여 철도 관광객 유치 및 지역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국가계속 사업으로 국도36호(보령~청양) 도로건설의 내년도 소요액 307억 원, 국도40호(성주 우회도로)의 100억 원, 장항선 개량 2단계 700억 원의 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포토뉴스

  •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 23일부터 사흘 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23일부터 사흘 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 `행복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행복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