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철도공단 ‘공정경제 실현’ 불공정 관행 계약제도 개선한다

올해 3월 협력업체와 간담회서 220개 건의사항 접수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 발족, 전략·개선과제 등 확정
노반 분야 기술평가위원 136명 위촉, 투명성도 확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2 08:44 수정 2018-07-12 09: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철도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활력이 넘치는 공정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불공정 관행을 근절하고 사회적 가치를 반영하는 등 계약제도개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

공단은 제도 개선을 위해 김상균 이사장 주재로 철도 분야 협력업체와 간담회를 통해 220여 개의 건의사항을 접수했고, 이를 검토하기 위해 부이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을 발족한 상태다.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은 3개월간 관련 협회의 이견 조율과 더불어 실무부서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마련한 규제 개선안에 대해 경영진과 전 직원이 함께 총 3개의 전략과제와 49개의 세부개선 과제를 확정했다.

제도개선의 주요 내용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계약제도 확립을 위해 우선 평가위원을 구성하고, 시공평가제도 등을 개선해 투명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 동일자재를 여러 현장에 납품 시 현장별로 검사와 시험을 처리해왔으나, 앞으로는 일괄 처리방식으로 개선해 협력업체의 업무 부담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철도공단은 제도개선에 지난 11일 건설기술용역 낙찰자 결정을 위한 기술평가 시 철도의 전문성과 평가체계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한 노반 분야 기술평가위원 136명을 위촉했다. 이번에 선정된 위원들은 기술평가 후 실명이 포함된 평가사유서를 공개해 평가의 투명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어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해 동시 발주 건수 확대, 참여기술자 실적평가 완화 등 다수업체에 수주 기회를 제공하고,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적정공사비 및 계약 기간도 반영해 기업 활동의 활력 증진에 기여 할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계약제도개선으로 기업 활동의 활력 증진은 물론 좋은 일자리 창출에도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규제개혁의 속도감을 높이기 위해 제도 개선이 가능한 것은 즉시 시행하고, 정부 승인이 필요한 부분은 관계부처와 적극적인 협의를 거쳐 속도감 있게 시행할 예정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계약제도개선을 계기로 협력사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불공정한 관행을 개선할 것”이라며 “우리 공단이 앞장서서 상생의 건설문화를 정착시키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폭염에 외출하기 겁나… `한산한 전통시장` 폭염에 외출하기 겁나… '한산한 전통시장'

  • 전국이 가마솥, ‘아지랑이 핀 도심’ 전국이 가마솥, ‘아지랑이 핀 도심’

  •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아나벨리` 수국 감상하는 탐방객들 '아나벨리' 수국 감상하는 탐방객들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