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도, 집중호우 피해농가 돕는다

도청직원 40여명 부여 수박 침수피해 현장지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2 09:57 수정 2018-07-12 13:50 | 신문게재 2018-07-13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712_집중호우피해농가일손돕기 (2)
충남도청 농정국 직원들이 12일 부여에 있는 수박 재배농가를 찾아 일손을 돕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농정국 소속직원 40여 명은 12일 부여군 규암면 소재 수박재배 농가를 찾아 침수로 고사한 수박 넝쿨 및 과일 정리 작업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도에 따르면, 지난 7월 초 발생한 집중호우로 도내 1607㏊의 농경지가 침수됐고, 규암면을 비롯한 부여군 내 147㏊의 시설하우스가 피해를 입었다. 이로 인해 그동안 농작물의 출하시기만 기다려온 농업인들이 깊은 상심에 빠졌으며, 농촌인력의 고령화·부녀화로 일손부족 현상까지 겹쳐 조속한 영농 복귀에도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는 시·군의 피해조사가 끝나는 대로 복구계획을 수립해 복구비를 조기 지원하는 한편, 농촌일손돕기 창구를 통해 자연재해를 입은 농가를 우선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박병희 농정국장은 "이번 농촌 일손돕기를 통해 집중호우 피해농가의 어려움을 민·관이 함께 극복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연재해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업현장에 관계기관과 함께 일손돕기를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16강전 치르는 이상수, 전지희 16강전 치르는 이상수, 전지희

  • 환상의 호흡 보여주는 유은총, 최일 환상의 호흡 보여주는 유은총, 최일

  • 식중독을 막아라 식중독을 막아라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