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어린이재활병원 운영비 등 국비확보 대책 필요

16일 공모 선정 앞두고 대전시 행정력 집중
운영비 등 공공 강화해야한다는 목소리 높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2 14:57 수정 2018-07-12 18:43 | 신문게재 2018-07-13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10501000479600019641
대전시가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공모 선정에 주력하는 가운데 향후 운영비 등 국비 확보 방안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전시는 지난 11일 선정심사위원회를 열고 어린이재활병원 위탁운영을 맡길 의료기관으로 충남대학교병원을 선정했다. 앞으로 시는 충남대병원과 협력해 보건복지부의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전국 공모 선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전 공약사항이다. 지난해 2월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대전을 찾아 중증장애아동 가족들과 어린이 재활병원 설립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대전부터 병원을 짓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말 박범계 국회의원의 노력으로 설계비까지 예산을 확보해 놨지만 보건복지부가 특정 지역에 예산을 줄 근거가 부족하다며 전국 공모를 실시했다. 지난달 보건복지부는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사업을 수행할 지자체 1곳을 오는 16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수요가 많은 경남권, 전남권, 충남권 3개 권역 내 8개 시·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1개 시·도를 선정할 계획으로 선정된 시·도는 3년간 지역 수요에 따라 50병상 이상 병원을 설립해야 한다.

대전시 외에도 김경수 경남지사와 이용섭 광주시장 당선인이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공약을 내세우면서 공모에 치열한 경쟁선이 구축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유리한 고지에 있다고 자신하지만, 유치가 확실한 것은 아닌 상황이다.

공공성 강화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공모계획안을 보면 정부는 어린이재활병원 건립비 절반만 지원하고 운영비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 정부가 운영비를 지원해도 일부에 그쳐 대부분 지자체가 떠안아야 한다는 해석도 나온다.

위탁 운영에 정부가 운영비마저 지원하지 못하면 제대로 된 공공의료서비스가 힘들다는 지적이다. 규모 확대 필요성도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현재 병상규모 자체도 50병상 안팎으로 계획돼 수요를 고려하면 턱없이 부족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추진해 온 비영리단체 (사)토닥토닥 김동석 대표는 보건복지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안의 수정을 요구하며 9일부터 16일까지 8일 간 매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1004배를 하고 있다.

박영순 정무부시장도 취임 첫날 청와대를 방문해 어린이재활병원 대전 건립을 건의했다. 박 부시장이 앞서 기자실을 방문해 "어린이재활병원 대전 설립 문제는 제가 청와대 있을 때와 상황이 많이 달라져 안타깝다. 오늘 청와대에 가면 이 문제가 원래 약속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국립운영을 배제한 채 위탁운영으로 계획된 것으로도 모자라 운영비 지원 계획도 찾아 볼 수 없다"며 "대통령의 약속이 생색내기로 그치는 게 아닌지 우려를 떨칠 수가 없다"고 논평을 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나라를 위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나라를 위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흉상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흉상

  • 참배하는 독도 대첩 생존대원들 참배하는 독도 대첩 생존대원들

  • "착한소비 함께해요" "착한소비 함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