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 왜? "물고기가 나를 공격, 남쪽으로 도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3 05: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서

이서원이 여배우 성추행 사건을 인정하면서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있다. 그 근거로 술에 취해 "물고기가 나를 공격한다. 남쪽으로 도망가라"라는 말을 했다고 들었다. 

이서원은 12일 오전 서울동부지법 형사9단독 정혜원 판사 심리로 열린 1차 공판기일에 참석했다. 

이서원 측 변호인은 여배우 성추행의 범죄사실을 인정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하면서도 피해자들 주장이 일부 명확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양형을 다투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피해자들 진술로 보더라도 피고인은 당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고, 전혀 기억도 없다. ‘나를 물고기가 공격한다. 남쪽으로 도망가라’는 이상한 말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자가 제공한 술을 마셨고 피고인이 잠을 자다 깬 후 싸움이 났다. 이후엔 피해자의 진술밖에 없다”며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던 점을 참작해 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서원은 지난 4월 8일 여성 연예인 A씨의 집에서 A씨에게 입을 맞추는 등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후 친구 B씨가 A씨의 부탁으로 집으로 오자, 이서원은 B씨에게 흉기로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naver.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16강전 치르는 이상수, 전지희 16강전 치르는 이상수, 전지희

  • 환상의 호흡 보여주는 유은총, 최일 환상의 호흡 보여주는 유은총, 최일

  • 식중독을 막아라 식중독을 막아라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