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오복만땅

[오복만땅] 나라를 기울게 하는 미모 '경국지색'… 성이란?

[원종문의 오복만땅] 107. 성이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3 00:00 수정 2018-07-13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성(性)에 대한 문제가 각계각층에서 끊임없이 여론에 오르내린다. 성희롱이나 성추행을 넘어서 성폭행에 이르기 까지 예전에도 관련사건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요즘은 관련된 이야기가 너무 자주 나온다.

성(性)이 없었다면 인류는 멸종하여 인류역사가 없었을 것이며 동물이나 식물도 존재하지 못한다. 우주만물이 종족을 이어가고 지속적으로 번창하고 발전할 수 있는 것은 성(性)으로 인한 유전자의 계승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성(性)은 창조(創造)의 근원이고 신성하고 존귀하며 위대한 것이다. 만물을 창조한 신(神)과 통하는 존엄이 성(性)이지만 쓰임에 따라서 한없이 고귀할 수 있고, 한없이 추하여 가정을 망치고 명예를 나락으로 떨어뜨리고 인생을 망치기도 한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항상 성(性)문제는 있어왔고 다른 여러 나라에서도 또한 마찬가지다. 경국지색 (傾國之色)은 색정에 빠져서 나라가 기울어지고 뒤집어지게 하는 것을 말하는 고사 성어 이고, 미인계(美人計)는 적(敵)이 경국지색에 빠져서 나라를 망치도록 하는 술책을 말한다.

옛 중국의 한(漢)나라 때 무제(武帝)라는 임금이 있었는데 매우 용맹하여 국토를 많이 넓히고 국가를 부강하게 하였다. 이 나라에 "이 연년(李延年)" 이라고 하는 궁중의 가수가 있었는데 얼굴도 잘생긴 미남이고 목소리도 좋고 인기 많은 음악가로 노래와 춤에도 능했으며, 새로운 노래 가사를 쓰고 작곡을 하고, 연주도 해서 많은 사람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 무제(漢武帝)도 그를 무척이나 아꼈는데 어느 날 궁궐 안에서 벌어진 연회에 나간 "이 연년"이 춤을 추며 새로 만든 노래를 멋있게 불렀다.

"북방에 한 아름다운 여인이 있어 (北方有佳人)" "세상에 둘도 없이 홀로 서있네

(絶世而獨立)" "한번 돌아보면 성(城)이 기울어지고 (一顧傾人城)."

"두 번 돌아보면 나라도 기운다네.(再顧傾人國)" 처음 듣는 노랫말이라 귀를 기울이고 노래를 듣던 무제(武帝)는 자기도 모르게 한숨을 내쉬며 "과연 이 세상에 그런 미인이 정말 있을까?" 그때 옆에서 "조금 전에 노래한 이 연년에게 바로 그런 누이가 있답니다" 하고 귓속말로 알려주자 만면에 웃음이 가득하며 즉각 이연년의 누이를 불러 오게 했다.

이 연년의 누이를 보니 참으로 미모와 재능을 겸비하여 얼굴도 맵 씨도 목소리도 천하에 절세가인으로 처음 보는 순간에 매혹되어 홀딱 반하고 말았다.

이 연년의 누이동생은 한 나라의 무제에게 총애를 한 몸에 받았으나 젊어서 죽고 말았다. 무제는 이 연년의 누이동생을 추모하여 여생을 눈물과 한숨으로 지냈다고 한다.

이 연년이 지은 노랫말에서 경성(傾城)은 성주가 미인에 반해서 성(城)이 기울어지는 것이고, 경국(傾國)은 임금이 미인에 반해서 나라를 기울게 한다는 뜻이지만 이 연년의 누이동생 때문에 한 무제는 나라를 기울어지게 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역사 속에서 하(夏)나라의 "말희(?喜)" 라는 아름다운 여인과, 은(殷)나라의 "달기(?己" 라는 절세미인과, 주(周)나라의 "포사(褒?)" 라는 미녀와, 오(吳) 나라의 "서시(西施)"라는 경국지색의 뛰어난 미녀들은 나라를 망하게 한 미녀들로 역사에 기록된 미인들이었다.

게티
게티 이미지 뱅크
춘추 전국시대 노(魯)나라에 사는 "미생(尾生)"이라는 남자는 언제나 누구와 약속을 하면 약속을 잘 지키는 신의가 있는 사람이었는데 아름다운 여인과 개울가 다리 밑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했는데 약속시간에 다리 밑에 가서 기다릴 때 폭우가 내려서 개울물이 불어나, 물에 몸이 잠겨 와도, 비가 와서 오지도 않는 여인을 기다리다가 결국 다리난간을 부여잡고 익사해 죽었다는 미생지신(尾生之信)이라는 고사도 있다.

아름다운 여인에 반해서 나라를 망하게 한 남자들이나, 약속은 무조건 지켜야 한다고 물속에서 여자 오기만을 기다리며 물 밖으로 않나오고 물에 빠져 죽은 미생이란 남자나 어리석고 미련하기는 마찬가지다.

세월이 많이 흐르고 시대가 많이 변했지만 별로 변하지 못하는 것이 남자(男子)의 어리석음인지 요즈음에도, 앞으로 대통령이 되려는 꿈을 키우던 사람도, 별을 어깨에 달고 다니던 장군도, 성(性)과 관련된 여자문제로 인생도, 명예도 망치고 있으니 참으로 답답한 일이다.

성(性)은 남자에게나 여자에게나 똑같이 중요하고 신성하며 차별이 있을 수 없다.

스승과 제자 사이, 상급자와 하급자 사이는 신분상의 차이로, 같은 행동에도 느끼는 생각이 다를 수 있어 문제가 된다. 상급자는 서로 같은 마음으로 통했다고 생각하고 하급자는 신분상의 약자라서 거절하고 싶으나 상대방의 뜻에 따랐을 가능성도 있다.

깊은 내면 속의 마음과 감정은 본인 스스로 잘 알뿐이며 정황만으로는 타인이 알 수 없으니 순간적인 감정에 자신의 인생을 걸지 말고, 성(性)은 마음(마음 심 心)에서 나오는(낳을 생 生)것이니 마음가짐을 바로하고 마음을 잘 다스려야 한다.

원종문 명인철학원 원장

원종문-명인철학관-원장
원종문 명인철학원 원장은 사단법인 한국작명가협회 부회장 겸 대전지부 지부장, 한국동양운명철학인협회 이사, 한국작명가협회 작명시험 출제위원장, 국제뇌교육대학원 성명학 교수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연세대 명리학 전문과정과 경희대 성명학 전문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이름 전문가'로 활동하며 '한국성명학 총론', '명학신서', '이름과 성공' 등의 저서를 발표했습니다.

오복만땅컷최종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16강전 치르는 이상수, 전지희 16강전 치르는 이상수, 전지희

  • 환상의 호흡 보여주는 유은총, 최일 환상의 호흡 보여주는 유은총, 최일

  • 식중독을 막아라 식중독을 막아라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