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영원히 기억될 해외 봉사활동의 아름다운 추억

대전교육청, 학생 해외봉사활동 원정대 봉사활동 무사히 마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10 14:12 수정 2018-08-10 23: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4-1. 학생생활교육과-학생 해외봉사활동을 마치고
대전교육청은 학생 해외봉사활동 원정대가 지난 8월 6일부터 10일까지 3박 5일 간 필리핀 바탕가스 지역에서 진행된 봉사활동을 마치고 귀국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해외 봉사활동은 학업중단 위기를 극복한 학생들에게 좀 더 넓은 세상의 경험을 통해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학업중단 예방활동에 공헌한 학생들에게는 나눔과 섬김의 정신을 심화시키고자 하는 취지로 진행됐다.

여러 학교 학생들로 구성되었기에 다소 서먹서먹한 모습을 보였던 학생들은 행사가 진행되어 갈수록 친밀하고 단합된 모습을 보였으며, 조별로 진행된 문화교류 행사에서는 담당 인솔교사를 중심으로 자신들이 끼와 역량을 맘껏 발휘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라온 환경과 문화적 배경, 언어는 다르지만 청소년기를 지나고 있는 한국과 필리핀 학생들은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친밀하게 활동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짧은 만남을 뒤고 하고 돌아설 때 서로 손을 흔들며, 아쉬움을 달래기도 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학생은 "이 지구상에는 우리가 가야하고 해야 할 일이 참으로 많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앞으로 왜 공부를 해야 하고 어떻게 노력해야 할지에 대해 깊이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여름 태양처럼 뜨거웠던 3박 5일 간의 해외 봉사활동 일정은 마무리 되지만 우리 학생들이 보고, 느꼈던 것들이 영원히 기억될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 이 학생들의 인생을 환하게 비춰줄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포토뉴스

  • 시구하는 구대성 전 한화이글스 투수 시구하는 구대성 전 한화이글스 투수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