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초청연주회』개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10 20:19 수정 2018-08-10 20: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오는 21일에 부산을 찾는다.

1985년 창단된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1987년부터 국립극장과 전속계약을 맺은 이후 국립오페라단, 국립발레단, 국립합창단의 정규 레퍼토리에 참여하고 있으며, 2001년부터는 예술의전당 상주오케스트라로 지정되면서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오페라하우스 공연을 위한 전문적인 하우스 오케스트라로 발레, 오페라 음악에 남다른 전문공연경력과 노하우로 독보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올해 1월부터는 한국을 대표하는 지휘자 정치용이 예술감독을 맡아 오케스트라와의 완벽한 호흡으로 클래식 음악애호가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의 무대를 선사해오고 있다.

뛰어난 바톤 테크닉과 곡의 핵심을 정확하게 파악해 내는 통찰력 있고 깊이 있는 지휘로 단원들을 이끌고 있는 지휘자 정치용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를 거쳐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음악대학에서 지휘를 전공, 유학시절 오스트리아 국영방송이 주최하는 국제 콩쿠르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졸업과 동시 오스트리아 문교부 장관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지휘과 교수로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독창적 해석과 폭넓은 레퍼토리로 평단 및 청중의 꾸준한 호평을 받고 있는 피아니스트 손민수의 협연으로 스메타나 교향시 '나의 조국' 중 제2곡 '몰다우'를 시작으로 그리그 '피아노 협주곡 가단조 작품 16', 브람스 '교향곡 제1번 다단조 작품 68'를 들려준다.

지난 2006년 캐나다의 호넨스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 호넨스 프라이즈와 함께 1위로 입상하여 국제적인 주목을 받기 시작한 손민수는 세계 주요 리사이틀 시리즈와 뮤직페스티벌의 초청연주자, 솔로이스트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손민수는 2010년부터 미시간 주립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미국을 중심으로 활동해오다 지난 2015년부터는 모교인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초빙되어 후학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부산=최경식 기자 joongdo114@





포토뉴스

  • [포토]냥이의 꿀잠 [포토]냥이의 꿀잠

  • 남자고등부 3000m 장애물 경주 남자고등부 3000m 장애물 경주

  • 안면공격 성공시키는 충남 최지웅 안면공격 성공시키는 충남 최지웅

  • 한화이글스 마지막 경기 승리하며 3위 확정 한화이글스 마지막 경기 승리하며 3위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