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임효인의 세상만사]템플스테이 후기 '자타일시 성불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12 15:36 수정 2018-08-12 16:27 | 신문게재 2018-08-13 2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갑사 무문관
갑사 템플스테이 체험자들이 머무는 무문관.
지난 주말 계룡산 갑사에 다녀왔다. 템플스테이를 하겠다는 후배가 있어 동행을 마음먹었다. 2박 3일만이라도 고즈넉한 숲 속에서 나를 위한 시간을 보내고 싶었다. '템플'은 그저 숲 속에서 생활하는 이들이 머무는 조용한 공간이라고만 생각한 채였다. 사찰에서 주는 계량한복 비슷한 옷을 입어 보고 싶기도 했다. 그렇게 시작한 생의 첫 템플스테이. 결론부터 말하면, 좋았다.

도시의 온도가 37도에 육박하면 산속도 덥긴 덥다. 한 번쯤 입어 보고 싶었던 템플스테이 체험복도 체온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 대웅전에 마주서서 '어디서 온 누굽니다. 이런 이유로 이곳에 왔습니다'라는 내용의 인사를 한 뒤 사찰의 보물을 보러 나섰다. 갑사엔 국보 1점과 보물 5점이 있다. 2박 3일 동안 템플스테이를 담당한 팀장님을 따라 1시간가량 주변을 둘러봤다. 사실 너무 더워서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팀장님, 죄송합니다.) 주변의 누군가가 여름에 템플스테이를 간다고 하면 나는 한 번은 만류할 거다. 특히 나처럼 벌레라면 치를 떠는 사람이거나 더위를 많이 타는 사람이라면.

결론이 '좋았다'고 해서 모든 과정도 좋을 순 없다. 그래도 결론은 좋았다는 걸 다시 한 번 주지시키며 계속 나의 템플스테이 후기를 적어본다. 오후 5시 30분 기다렸던 첫 저녁 식사 시간. 참기름까지 달라고 하며 비빔밥 한 그릇을 해치웠다. 맛있었던 그 식단은 템플스테이 내내 비슷했다. 밥을 먹고 타종체험을 했다. 팀장님의 멋진 북 솜씨를 감상한 뒤 나도 종을 세 번 쳤다. 좋았던 시간은 다음이다. 저녁 예불. 한낮의 열기로 달궈진 대웅전에 올라 난생처음 예불을 드렸다. 지심귀명례 등의 글귀가 적힌 예불문이 앞에 있었지만 음의 높낮이나 가락을 몰라 가만히 있었다. 예불이 끝나고 팀장님이 예불문에 대해 설명했다. 그 마지막이 '자타일시 성불도'였다. 너와 내가 동시에 깨달음을 이룬다. 이것이 불교의 궁극적 목표라 했다. 불교에 불 자도 제대로 모르는 속세의 사람이 그 뜻을 한 번에 이해하기란 쉽지 않았지만 설핏 마음에 와 닿았다.

다음날 오후 갑사 템플스테이의 절정인 '9곡 트레킹'을 나는 가지 않았다. 특별한 이유는 없고 가만히 선풍기 바람을 쐬면서 책을 읽고 싶었다. 그날 저녁 공양간에 들어온 다른 체험자들의 옷이 땀으로 흠뻑 젖어 있는 걸 보고 나는 더욱 그 선택을 확신했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밥을 먹고 나서는 종을 친다. 하루를 마무리하는 타종으로 체험 이틀째를 마쳤다. 첫째 날 밤과는 달리 산사의 온도를 느끼며 숙면했다.

체험 마지막 날, 이른 아침 공양을 하고 대웅전에 앉아 108 염주 만들기를 했다. 행복을 바라는 사람 한 명을 생각하고 절, 염주 한 알 꿰기. 주변인과 마음이 가는 얼굴을 떠올리며 염주를 완성했다. 참 많은 것을 담았다. 나보다 먼저 템플스테이를 다녀온 친한 동생이 이 시간 울컥했다는 이야기를 했다. 어떤 마음인지 공감할 수 있다. 다음 일정은 스님과의 차담이었지만 나는 출근 때문에 거기서 템플스테이를 마쳤다. 아쉬운 부분이다.

주절주절 지난 2박 3일을 떠올리며 기록했다. 돌이켜 생각건대 나를 위한 시간을 가지려 했건만 어쩌다 내 주변 사람들을 더 많이 떠올렸다. TV가 없고 조용하고 생활 패턴이 바뀌었기 때문만은 아닐 거다. 단순히 자연과 더 가까운 곳에 가려고 했던 나는 그 속에서 무엇을 느꼈을까. 템플의 물리적 공간만이 아니라 그곳의 기운과 정신이 내게 와 닿은 것을 어렴풋 느낀다. '내가 깨달음을 얻기 위해서는 타인의 성장과 행복을 돕는 과정을 통해야 완전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 자타일시 성불도.' 좋은 시간이었다.

포토뉴스

  • `국립중앙과학관`, 소풍과 현장체험으로 인기 '국립중앙과학관', 소풍과 현장체험으로 인기

  •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 "불법 주·정차 안돼요" "불법 주·정차 안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