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제64회 백제문화제 화려한 여정 시작

14일 백제혼불 채화... 15일 개막식
백제한화불꽃축제 등 볼거리 풍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9-13 09:56 수정 2018-09-13 12: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꾸미기_공주 금강신관공원 (2)
제64회 백제문화제가 열릴 공주 금강신관공원 모습. 충남도 제공
한류원조 백제의 춤과 노래를 통해 고대 동아시아의 문화예술강국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즐기는 제64회 백제문화제가 14일 충남 공주시와 부여군 일원에서 화려한 여정을 시작한다.

개막 전날인 13일 부여 천등산과 개막 첫날인 14일 공주 정지산 천제단에서 각각 열린 백제혼불 채화로 문을 연 제64회 백제문화제는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백제의 춤과 노래'를 주제 및 부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백제문화제 최고의 이벤트인 개막식은 15일 저녁 6시30분 부여 구드래둔치 주무대에서 양승조 지사를 비롯 국내외 주요 인사 및 관람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 개막식에는 30여 개국의 주한외국대사관에서 대사 및 관계자 등 주한외교사절이 대거 참여할 계획이어서 글로벌 축제로서의 위상을 실감케 한다.

식전행사로는 일본 전통공연팀 '키야마초'와 중국 전통공연팀 '성도악단'의 축하공연을 마련했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시작하는 공식행사는 웅진(공주)과 사비(부여)에서 각각 채화한 불과 백제의 혼을 깨우는 '혼불깨움식'을 시작으로 양 지사의 환영사, 정진석 국회의원의 축사, 국내외 인사의 축영상메시지, 박정현 부여군수와 김정현 공주시장의 개막선언, 개막공연 등이 진행된다.

개막공연은 ▲제1막 1500년 전 백제를 깨우다 ▲제2막 한류원조 백제의 음악 ▲제3막 한류원조 백제의 춤 ▲제4막 한류원조 백제의 판타지 등 20여 분간 진행되며 '한류원조 백제'와 '현대 한류'의 만남, 새로운 도약을 이야기 한다.

식후행사는 버즈, 지지비, 미지 등의 축하공연에 이어 한화그룹이 후원하는 중부권 최대 규모의 '백제한화불꽃축제'가 저녁 8시 50분께 백마강의 가을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금강과 백마강의 화려한 경관과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그 속에서 펼쳐지는 1500년 전 백제로의 시간 여행은 잊지 못할 추억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탑돌이 하는 스님과 여인 탑돌이 하는 스님과 여인

  • 싱그런 버섯 시선 집중! 싱그런 버섯 시선 집중!

  •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