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문소리X박해일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부국제 첫 공개 이후 평단 호평...11월 '대개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0-11 11: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군산

 

 

배우 박해일, 문소리 주연의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가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시네아스트 장률의 11번째 마스터피스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첫 공개 이후, 연이은 호평을 불러 모으고 있어 화제다.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는 오랜 지인이던 남녀가 갑자기 함께 떠난 군산 여행에서 맞닥뜨리는 인물과 소소한 사건들을 통해 남녀 감정의 미묘한 드라마를 세밀하게 담아낸 작품.

 

장률 감독의 11번째 작품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는 '경주'(2013), '춘몽'(2016) 등을 통해 지역과 공간을 아우르는 독보적인 시선과 방식을 구축하며 평단은 물론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아온 장률 감독이 한국에서 만든 6번째 장편영화다.        

 

기자회견 및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통해 밝혀진 장률 감독과 주연 배우들 간의 긴밀한 유대감과 제작 비하인드 스토리도 화제를 모은다.

 

특히, '브로맨스'라는 수식어까지 붙을 만큼 서로 다른 듯 닮은 장률 감독과 박해일 배우의 각별한 사이에 관객 및 언론의 관심이 쏠렸다.

 

작품을 해석하려 하기보다는 장률 감독을 믿는다는 박해일 배우와 박해일 배우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은 장률 감독의 모습에 두터운 신뢰 관계 속에서 만들어진 두 사람의 세 번째 만남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한편,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포토뉴스

  • [포토]냥이의 꿀잠 [포토]냥이의 꿀잠

  • 남자고등부 3000m 장애물 경주 남자고등부 3000m 장애물 경주

  • 안면공격 성공시키는 충남 최지웅 안면공격 성공시키는 충남 최지웅

  • 한화이글스 마지막 경기 승리하며 3위 확정 한화이글스 마지막 경기 승리하며 3위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