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충암 김정 학술대회 옛 도청사서 12일 개최

충암 김정 생애·사상에 대한 학술적 조명
조도현·이종우·남명진·이향배 교수 발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0-11 09:18 수정 2018-10-11 15:45 | 신문게재 2018-10-12 2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81011_084558378
충청 지역의 대표적 사람파 유학자 충암 김정을 기리는 학술대회가 오는 12일 오후 1시 옛 충남도청사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충암의 기일을 전후로 매년 열리고 있는 본 학술대회는 올해로 3회째를 맞는다. 충남대학교 충청문화연구소(소장 김방룡)가 주관하고 충암김정기념사업회(회장 사재동)가 주최한다. 조선 전기 조광조와 더불어 사림파의 대표적 문인의 한 사람이었던 충암의 삶과 사상 등에 대한 학술적 조망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그에 대한 인지도를 확대해 가고 있다.

'충암 김정의 사상과 문학세계'를 주제로 하는 이번 대회는 한밭대 조도현 교수의 사회로 4명의 교수가 발표한다.

첫 순서로는 배재대 이종우 교수가 '조선 중종대 충암 김정의 가자(加資)반대론과 여악(女樂)폐지론의 내용과 성격'이란 주제로 발표를 한다. 중종 초기 김정이 대간직에 나가면서 왕에게 제기한 두 가지의 폐정 개혁론에 대한 부분을 다루고 있다. 기묘사화를 맞은 김정의 역동적인 삶을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이다.

이어 충남대 남명진 명예교수의 '충암 사상의 도·불·유 삼가 회통적 특징' 순서가 진행된다. 발표에서 남 교수는 김정은 기본적으로 유학자이나 그의 삶과 저술 속에는 도교와 불교를 함께 아우르고 있으며, 그 셋이 하나로 회통되어져 있다고 밝힐 예정이다.

세 번째 발표는 '충암 김정의 산문 연구'라는 주제로 충남대 이향배 교수가 맡는다. 기존 연구는 문학에서 한시, 철학에서 도학정신과 경세론을 중심으로 하는 반면, 이 교수는 산문에 대한 연구를 시도하고 있다. 이 교수는 연구에서 "김정의 산문에는 서경 및 진한고문의 문체적 특징과 호방한 도학가 상상력이 결부돼 자신만의 산문세계가 담겨 있다"고 그 특징을 밝힌 바 있다.

마지막 발표는 충남대 조정윤 외래교수의 '충암의 <제주풍토록>연구'다. '제주풍토록'은 김정의 대표적 산문 가운데 하나로 귀양지 제주에서 비장한 심정으로 쓴 작품이다.

끝으로 학술대회에서는 사재동 교수가 정리한 '충암 효행찬가'를 김태희 명창이 시연하는 행사도 펼쳐진다. 허태정 대전시장,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 및 황인호 동구청장 등도 축사를 통해 김정의 선비정신과 학술대회의 의의를 밝혀줄 예정이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포토뉴스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