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과기부, '과학벨트 해명' 해야했나

과기정통부 "모든 여건들의 반영해 적정수준의 정부 안 마련된 것"
삭감된 예산 확보 노력 중에 찬물 끼얹는 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0-11 16:15 수정 2018-10-11 17:11 | 신문게재 2018-10-12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라온
중이온가속기 조감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조성사업(이하 과학벨트)에 대한 내년도 예산 삭감으로 정상추진이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해명에 나서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과기정통부와 과학벨트추진단, 기초과학연구원 관계자들은 11일 대전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과학벨트의 내년도 예산이 일부 삭감됐지만,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석민 과기정통부 과학벨트추진단장은 "현실적으로 과기정통부에서 책정한 모든 예산이 반영될 수는 없다"며 "모든 여건들을 반영해 적정수준의 정부 안이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 단장은 "사업기간 조정으로 예산을 조정한 것으로 앞으로 대전시와 협의해 추가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삭감된 예산 중 IBS 2단계 본원 설계비와 IBS 연구단 운영비는 필요한 예산으로 내년에 꼭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과학벨트 조성사업의 내년도 정부 예산은 당초 6622억 원에서 4868억 원으로 3분의 1(1754억원)정도가 감액됐다. 이에 대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정용기 의원(자유한국당)은 10일 열린 과기정통부 국정감사에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 예산 삭감 시 사업지연에 따른 국가적 손실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면서 원안대로 예산이 확보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과기정통부가 대전시에 요청해 이뤄졌다. 대전지역에서 과학벨트 사업에 대해 관심이 높고,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현장방문이 예정돼 있어 사업에 대한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국회에서 삭감된 예산 확보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과기정통부가 해명하는 듯한 기자간담회를 가져 부적절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예산을 책정한 과기정통부에서 삭감되어도 차질이 없다고 해명한 것은 예산을 살리려고 노력하는 지역 정치권과 대전시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꼴"이라고 탄식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오해를 살 수도 있지만, 사업에 대한 우려가 많아 이에 대해 설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정권이 바뀐 후 과학벨트 사업이 주춤한다는 말이 있지만, 오히려 사업 내실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