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박해진, 소방청 발매 잡지 '세이프코리아' 인터뷰..."제가 더 힘을 얻어가고 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0-12 11: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조합2
(사진=마운틴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이 소방청에서 발매하는 소방관 잡지인 '세이프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소방관 지원 활동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박해진은 이번 인터뷰에서 소방관 지원 활동에 대해 "오히려 이런 기부 활동을 하면서 제가 더 힘을 얻어 가고 있다. 제가 하는 이 작은 일로 소방관 여러분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노고를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지난 7월 소방안전 홍보영상에 노개런티로 출연한 박해진은 촬영에 대해 "저는 오늘 하루 이렇게 잠깐 흉내를 내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힘들었는데 실제 현장은 비교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오로지 국민들을 위해 이렇게 힘든 일을 매일같이 하시는 분들께 항상 감사의 마음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해진은 지난 2016년 소방관인 아버지를 둔 팬과의 인연으로 소방서를 직접 방문, 소방관들의 열악한 처우를 알게 된 후 적극적으로 소방관 관련 기부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에 올해는 예산 부족으로 제작이 어려워진 소방관 달력에 노개런티 모델로 등장하는가 하면 소방안전 홍보영상 촬영도 책임졌다.

 

특히 소방안전 홍보영상은 박해진이 재능기부로 출연한데 이어 박해진의 소속사가 제작 비용을 전액 지원해 연예계 기부 문화의 훈훈한 귀감이 되고 있다.

 

박해진은 "늘 저와 함께 해주시는 팬분들이 소방관 달력을 구매해서 보내 주시고, 기부도 하셔서 달력의 존재를 알게 됐다"고 소방관 달력과

 

이어 "그 기금이 순직하신 소방관 자녀분들께 작은 도움이 된다는 걸 그때야 알았고 매년 구매했는데 올해는 재정난으로 사업 중단 소식을 듣고 모델로 나서게 됐다"고 소방관 달력 모델 재능기부를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박해진은 “그동안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해 온 소방관의 노력에 비해 정작 소방관에 대한 처우나 국민들의 인식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에 머무르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국민적인 관심이 모아지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박해진은 작품 활동 외에도 꾸준한 봉사활동으로 훈훈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포토뉴스

  • 행복도시 세종, 향후 10년의 비전은? 행복도시 세종, 향후 10년의 비전은?

  • “으~춥다 추워” “으~춥다 추워”

  • 치열한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유치전 치열한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유치전

  • 최강 한파에 얼음 ‘꽁꽁’ 최강 한파에 얼음 ‘꽁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