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법원/검찰

검찰, 서구의원 사무실.자택 압수수색...피의자신분 전환

국회의원실 비서관 지낸 자원봉사자, 전 대전시의원 줄구속
검찰, 자원봉사자에 700만원 건넨 혐의 A 의원 피의자 전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1-08 15:58 수정 2018-11-08 16:22 | 신문게재 2018-11-09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지검사진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폭로한 불법 선거자금 요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관련자인 A 서구의회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검찰은 김 의원을 도와준 국회의원실 비서관을 지낸 자원봉사자와 이를 소개해준 전 시의원을 연달아 구속 시킨 이후 관련자 색출에 칼을 빼 들면서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8일 대전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A 구의원이 머무는 서구의회 사무실과 자택, 차량을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불법선거 자금 수사와 관련한 자료가 있는지 확인했다.

A 구의원이 김 의원과 같은 참고인 신분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데는 김 의원을 도와준 자원봉사자에게 집기 비용 명목으로 돈을 건넸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법원이 검찰에게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해 준 것도 이 같은 혐의가 어느 정도 파악된 게 아니냐는 시각이다.

김소연 의원이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믿을만한 사람에게 소개받은 자원봉사자로부터 거액의 불법자금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하면서 이번 사건이 시작됐다.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가 김 의원의 폭로에 지난달 8일 검찰에 고발하면서 수사가 진행됐다. 자원봉사자와 이를 소개해준 믿을만한 사람이 줄구속 되고, 당시 서구의회 의원 선거 예비후보자였던 A 의원까지 검찰이 겨냥했다.

수사 착수 한 달 만에 세 명이 수사에 표적이 됐다.

A 의원은 자원봉사자인 B 씨가 지속적으로 돈을 요구해 2000만원을 건넸고, 이 과정에서 1300만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이 이때 700만원이 B 씨에게 흘러들어 간 정황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고발할 당시 B 씨가 A 의원으로부터 700만원을 구입 비용으로 챙겼다고 고발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검찰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고발한 내용에서 세부적으로 추가 혐의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혐의가 큰 테두리 안에서는 변함이 없겠지만, 세부적으로 들어갔을 때 추가적인 정황이 나올 수 있다는 설명이다.

검찰 관계자는 "김 의원이 폭로한 불법 선거자금 요구 사건과 관련해 A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A 의원실이 있는 서구의회와 자택, 차량까지 압수수색 했다"며 "관련 자료를 보고 있고, 선거사범 공소시효가 12월 13일 만료를 앞두고 있어 이달 중 수사를 마무리하려 한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사고차량의 운전자를 구조하라` '사고차량의 운전자를 구조하라'

  • 겨울철 폭설대응 현장훈련 실시 겨울철 폭설대응 현장훈련 실시

  • 수능 D-2, 다양한 수험생 응원 문구 수능 D-2, 다양한 수험생 응원 문구

  • 화재 안전 특별조사… `대형화재 막는다` 화재 안전 특별조사… '대형화재 막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