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전국 광역단체장 지지도 충청권 시도지사 '희비'

리얼미터 이시종 충북지사 긍정평가 56.2% 4위…5계단 급상승 KTX세종역 반대주장 지지층 결집분석
이춘희 9위(52.2%) 양승조 11위(49.3%), 허태정13위(46.6%)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1-09 10:45 수정 2018-11-11 1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92101002043900096441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민선7기 광역단체장 직무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충청권 4개 시·도지사의 희비가 엇갈렸다.

이시종 충북지사가 큰 폭으로 순위가 상승한 반면,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등의 지지도는 중하위권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관 리얼미터가 지난달 27일부터 일주일간 전국 유권자 8500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이시종 충북지사는 긍정평가('잘한다') 56.2%로 전월보다 순위가 5계단 상승한 4위로 나타났다. 이 지사의 이같은 순위상승은 지난 국정감사 등을 거치며 충북지역의 KTX세종역 반대여론을 강하게 표출한 것이 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진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최대 현안인 강호축(충청강원호남) 개발 드라이브를 건 것도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반면 충청권 나머지 시·도지사들의 순위는 그다지 좋지 않았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긍정평가 52.2%로 전월보다 2계단 내린 9위, 양승조 충남지사(49.3%) 11위, 허태정 대전시장(46.6%) 13위 등으로 집계됐다.

전국적으로는 김영록 전남지사가 긍정평가는 59.9%로, 전월보다 1.4%p 내렸으나 시도지사 가운데 가장 높게나타나며 4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5.2%p 오른 58.2%, 권영진 대구시장은 0.2%p 내린 57.9%로 시도지사 가운데 직무수행 지지도 2위와 3위에 올랐다. 이어 원희룡 제주지사(55.8%), 송하진 전북지사(55.7%), 이철우 경북지사(54.9%), 이용섭 광주시장(52.4%), 박원순 서울시장(51.9%) 등의 순으로 50%를 넘었다.

김경수 경남지사(47.4%), 이재명 경기지사(45.8%), 박남춘 인천시장(41.6%), 오거돈 부산시장(39.0%), 송철호 울산시장(36.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리얼미터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이 당선 시기에 비해 지역주민 지지도 변화를 비교하기 위해, 2018년 6·13전국동시지방선거 득표율 대비 10월 광역자치단체장 직무수행 지지율(긍정평가) 의 증감 정도를 나타내는 '주민지지확대지수'를 집계에서는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상위권에 오르지 못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91.8%로 5위에 올랐고 허태정 대전시장 8위(82.6%), 양승조 충남지사 11위(78.8%), 이춘희 세종시장 13위(73.2%) 등의 순이다. 전국적으로는 이 조사에서는 원희룡 제주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등이 1~3위에 올랐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AKR20181109024400001_01_i_20181109090039004


포토뉴스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 “우리 딸, 파이팅” “우리 딸, 파이팅”

  • 목이 터져라 외치는 수능 응원 목이 터져라 외치는 수능 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