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오광영 "시내버스 준공영제 지원 '펑펑' 감독 '제로'"

대전시의회 교통건설국 행감 "가족임원 급여까지 지원, 사업주 일탈 끊이지 않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1-09 11:02 수정 2018-11-09 11: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626013957209-05961-thumbnail
오광영 대전시의회 의원(유성2)은 9일 "시내버스 준공영제 13년째의 그늘이 심각한 수준이다"고 주장했다.

오 의원은 이날 시의회에서 열린 시 교통건설국 행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버스사업주의 일탈과 과도한 지원, 대전시의 관리감독 기능이 상실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의원은 "최근 사업주가 직원과 공모해 버스기사의 교통사고 해결을 미끼로 돈을 받아 챙겨 입건됐다"며 "(하지만)대전시는 시내버스업체에 대한 경영과 서비스 평가시 사업주의 부도덕한 경영과 일탈행위에 대한 평가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고 핏대를 세웠다. 그러면서 "조례개정과 준공영제 운영지침을 고쳐서 제대로된 관리감독을 하라"고 촉구했다.

시내버스 준공영제가 일부 사업주의 가족과 친지들에 대한 '대물림' 수단으로 전락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했다. 오 의원은 "준공영제 시행이후 지난해까지 (행정당국이)4393억원을 지원했고 올해 9월까지 벌써 461억원이 지원되고 있다"며 "그런데 지난 5년간 사업주의 가족과 친인척 임원에게 11억2700만원이 급여로 지급되는 등 준공영제가 사업주의 철밥통화 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한 "1인이 무려 5개 회사의 실질적 사업주로 알려져 있는데 대책은 무엇인지" 따지고 "관련공무원이 퇴직후 버스업체나 유사 기관으로 옮겨가는 관행에 대해 대책으로 세우라"고 요구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