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김인식, "사립학교 징계요구 불이행 적극 조치 강구해야"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대전교육청 행감 고등학생 학업중단 비율, Wee센터 사업에도 '지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1-09 16:09 수정 2018-11-09 16:1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인식
김인식 대전시의원(서구3).
김인식 대전시의원(서구3)은 9일 "사립학교의 징계요구 불이행에 대해 학급 수 감축, 재정상 불이익과 같은 적극적 조치를 강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시의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소관 대전교육청 행정감사에서 "시 교육청의 사립학교에 대한 감사 후 징계처분 요구에 대해 불이행한 사례가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등학생 학업중단 비율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이를 두고 그는 "특성화고 학생의 학업 부적응을 줄일 수 있는 학교 내 대안교실 운영 확대가 필요하다"며 "고등학교 진학 후 진로나 적성이 맞지 않아 학교생활을 적응하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1학년 때 1회에 한해 계열 변경 전입학을 허용하는 진로변경 전입학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기준이나 지원횟수를 재검토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Wee센터 사업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사업 기관의 수가 정해져 있어 학생들이 일정기간 후 다시 가정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우려 때문이다. 참여하는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인 점을 감안해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게 김 의원의 입장이다.

김 의원은 "가정폭력 등으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은 학생들이 Wee센터 교육을 받다가 일정 기간 후 원치 않아도 다시 가정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이 사업의 확대와 관련한 관련부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