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육동일 "민주당, 박범계 감싸는 꼼수 버려야" 朴, 검찰출석 촉구도

민주당 중앙당 겨냥 "박범계 직위 유지 검찰 가이드라인 아니냐" 비판
허태정 시장 추진 '베이스볼드림파크' 객관적 절차 없다 '맹공'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2-06 14:49 수정 2018-12-06 17:00 | 신문게재 2018-12-07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육동11
6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사에서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이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김소연 사태'에 관한 입장을 말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은 6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을 겨냥 "김소연 파문에 대해 박범계 의원을 끝까지 감싸고 계속해서 적폐청산위원장, 당무감사원장 등을 임명해 문제를 덮으려는 꼼수를 버려야한다"고 비판했다.

육 위원장은 이날 한국당 대전시당사 2층 회의실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상황을 보면 중앙당 내 직책을 내려놔야 함에도 불구하고 당의 중요한 직책을 오히려 임명하는 것은 박범계 의원을 더 이상 관련시키지 않으려는 중앙당의 가이드라인이 만들어 진게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수사가 하나의 기준이면 최소한 당직에 대해서 일시정지를 해줘야 하는데 중앙당에서 계속 (박 의원 직위 유지를) 진행하는 것은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당당히 검찰에 출두해 소상히 진위를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태에 대해 정치적 사건에 대한 심각성도 언급했다. 육 위원장은 "이 문제는 개인적 문제가 아니라 대전 지역 정치가 발전할지 퇴보할지 시금석이 되는 상징적 사건"이라며 "또 그간 논란이 많았던 지방선거 공천제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지방선거 성패문제를 좌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개혁의지가 중요하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민주당이 문제를 어떻게 다루는지를 보면 도덕성과 개혁의지가 있는지를 시험하는 사건으로도 볼 수 있다는 게 육 위원장의 판단이다.

이와 관련 육 위원장은 "박범계 의원 보좌관이 참고인 조사를 했는데 제 생각에선 중앙당이 이를 감싸고 밀고나간다고 하면 검찰조사를 만류할 것"이라며 "시민들도 의혹을 가지고 박범계 의원과 민주당을 볼 것이기 때문에 이번 사건의 결과가 큰 데미지를 가져올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이뿐 아니라 '베이스볼 드림파크'와 관련된 시정의 난맥상에 대해서도 맹공을 가했다. 대전시가 후보지 선정에 필요한 객관적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는 판단에서다. 구에서 서명운동을 통한 물리적 힘으로 경쟁하고 있는 만큼 야구장 후보 선정이 됐을 때 구민들의 반발을 살 수 있다는 해석이다.

그는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트램, 월평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같이 이전에 한 게 아니라 허태정 대전시장이 처음으로 하는 것"이라며 "대안 제시를 해줘야 그에 맞는 준비를 할 텐데,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니 후보지 결정이 됐을 때 구민들로부터 혼란과 갈등이 빚어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최강 한파에 얼음 ‘꽁꽁’ 최강 한파에 얼음 ‘꽁꽁’

  • 2019학년도 대학입시설명회, 맞춤형 진학상담 인기 2019학년도 대학입시설명회, 맞춤형 진학상담 인기

  • 대전 유성구, 2019학년도 대학입시설명회 개최 대전 유성구, 2019학년도 대학입시설명회 개최

  • 메모 대신 휴대전화로 ‘찰칵’ 메모 대신 휴대전화로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