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경기

안승남 구리시장, 작년 12월 '물품 기부 사실인가'

J씨, SNS밴드에 안 시장 기부 의혹 관련 내용 암시
"어떤 불이익 온다 해도 선거법 위반으로 신고하려 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2-19 09:37 수정 2018-12-19 13: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선거법 위반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인 안승남 구리시장과 관련해 안시장이 작년 12월, H 단체에 물품을 기부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게 만들었던 당사자인 H 단체 회장 J씨가 최근 SNS에 당시 심경을 밝혔다.

J씨는 18일 밤 11시 18분 경, K단체 공식 밴드에 '구리시 H회장 임기를 마치며'라는 제목 하에 항간에 떠돌았던 안시장 기부의혹과 관련된 듯한 내용을 암시해 세인의 관심을 집중 시켰다.

J씨는 "선거에 이겼음에도 선거 때 감정을 가지고 대하는 것을 인정 못한다'며 "순창과 자매결연에 대한 공문을 보냈는데 과장 전결이란 말만 전해오는 웃기는 행정"이라고 당시 안시장이 선거 당시 자신을 도와주지 않은 것에 대한 보복행정을 하고 있다는 듯한 뜻을 비쳤다.

또 "만나서 풀려했으나 '만나봐야 득이 없다'는 말을 하고 행사장 홍보관에서 나이가 10살 이상 차이나는 데도 말대답한다고 소리를 질러 최종적으로 참지 못하고 나한테 어떤 불이익이 온다 해도 선거법 위반으로 신고하려 했던 것"이라고 당시 불편한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신고하지 않은 점과 관련해서는 "나의 행동으로 큰 파급이 예상되고 직접 나서지 않아도 하차할 것이며 지역구 책임자에게 누가 될까 참은 것"이라고 밝혀 지역을 책임지는 책임자가 누구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끝으로 J씨는 "아무리 힘이 없는 사람이라도 안고가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 극단적으로 나누고 중도가 없는 그는 완전 실패작, 두고두고 후회하게 만들 것이고 제 임기가 끝나면 전면에 나설 것"이라며 안시장의 포용력 부재를 아쉬워하는 마음과 함께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한편, J씨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주변 지인들과 일부언론에 당시 심경을 밝혔던 것으로 알려져 J씨가 SNS를 통해 기술한 내용은 이미 공공연하게 구리시에 회자되고 있던 부분이다.
구리=김호영 기자 galimto21@



포토뉴스

  •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 "불법 주·정차 안돼요" "불법 주·정차 안돼요"

  • 대전 낮 최고기온 29.3도…올 들어 가장 더워 대전 낮 최고기온 29.3도…올 들어 가장 더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