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아시안컵 16강 조기확정 키르기스스탄戰 '필승'

벤투호 12일 C조 2차전 중국전 부담덜고 토너먼트 대비 위해 승점 3확보 지상과제
황의조 원톱 출격 대기 구자철-이청용등 2선공격수, '조커' 이승우 나설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1-10 10:46 수정 2019-01-10 17:05 | 신문게재 2019-01-11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010800270001300_P4
59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정조준하고 있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피파랭킹 53위)이 조별리그 통과 조기확정 분수령이 될 12일(한국시간) 키르기스스탄(피파랭킹 91위)전에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조별리그 첫 번째 경기인 필리핀전에서 승점 3점을 챙기기는 했지만, 동남아 약체를 상대로 1대 0 승리에 그치면서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력을 보인 만큼 분위기 전환을 위해 대승이 필요하다.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승점 3점을 확보해야 지난해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전에서 패했던 중국과의 마지막 조별리그 3차전을 부담없이 임하고 토너먼트를 대비한 힘을 비축하기 위해서도 승리가 절박하다.

벤투호는 12일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아시안컵 C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승리가 절박하지만, 부상자 속출로 선수 운용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대표팀 정신적 지주로 공수조율 임무를 띤 기성용이 햄스트링 부상, 날개 공격수 이재성이 엄지발가락을 다쳤다. 여기에다 에이스 손흥민은 영국 프리미어리그 일정 때문에 중국전에서야 출전 가능하다.

벤투호 '플랜A'인 4-2-3-1 전술에서 중원에서 기성용 대신 필리핀전에서 가능성을 인정받은 황인범을 대신 투입할 가능성이 크다. 벤투감독은 공격 때 빌드업을 중시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침투패스와 완급조절이 뛰어난 황인범은 기성용의 대체재로 안성맞춤이라는 평가다.

GYH2019011000010004400_P2
공격진에선 필리핀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황의조가 또 다시 중용돼 키르기스스탄 골문을 정조준할 것으로 보인다.

공격 2선에선 1차전 선발 구자철과 이청용이 대기 중이다. 또 대체 선수로 합류한 이승우와 지동원도 언제든 그라운드로 나설 수 있도록 대기중이다.

중원의 황인범 파트너로는 활동량과 대인마크가 좋은 정우영이 맡을 것으로 보인다.

포백은 왼쪽 풀백은 홍철, 오른쪽 풀백은 이용, 중앙 수비는 김민재, -김영권 조합이 맡고,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다시 장갑을 낄 것으로 보인다.

1차전에서 중국에 2-1로 패한 키르기스스탄은 '난적' 한국을 상대로 승점확보가 지상과제다. 키르기스스탄은 한국과 최소 비기기만 해도 '약체' 필리핀을 최종전에서 꺾으면 조 3위에게 주어지는 16강 진출의 기회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거센저항이 예상된다.

아시아 최강팀 가운데 하나인 '선수비 후역습' 전술인 파이브 백을 기본으로 5-4-1 전술로 수비벽을 높이 쌓고 역습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벤투호는 키르기스스탄전에서 골기퍼 부터 시작되는 빌드업을 통해 차근차근 상대 수비를 벗겨내며 압박하는 하며 밀집수비를 뚫기위해 압박할 것으로 점쳐진다. 또 세트피스 기회를 살려 결정적 한방을 노리는 전략도 중요해 보인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LNG발전소 사업 중단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LNG발전소 사업 중단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학생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업무 협약식 학생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업무 협약식

  •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