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외칼럼

[김완하의 에스프리] 썰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1-10 10:47 수정 2019-01-10 14:08 | 신문게재 2019-01-11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완하
썰물

물 나가서야

섬도 하나의 큰 바위임을 안다

바다 깊이 떠받치고 있는

돌의 힘,

인간 세상

발아래 까마득한 벼랑을 본다

지금 우리 앞에는 한 해의 물길 가득 들어와 있습니다. 포구엔 갈매기 떼로 날고 이제 떠나갈 뱃사람들의 설렘으로 넘실대는 바다. 그러나 돌아보면 우리는 얼마 전 한 해의 끄트머리를 통과해 왔지요. 밀물의 그득함은 언제나 썰물의 바닥을 딛고 차오른 것. 가득한 것도 언젠가 다 비워서 맨땅을 드러내는 법. 그때야 우리는 이 세상 이치를 깨닫는 것이니. 바위도 물에 기대어야 섬으로 떠오르는 것이지요. 그 신뢰와 사랑으로 올 한해도 더 따뜻할 거라 믿어요.

시인.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

포토뉴스

  •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 세종YMCA 창립 5주년 세종YMCA 창립 5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