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IT/과학

미세플라스틱이 체내 독성 성분 유발한다… 정진영·이정수 박사팀 연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1-10 16:02 수정 2019-01-10 16:22 | 신문게재 2019-01-11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생명연
미세플라스틱(초미세 포함)이 체내 흡수될 경우 심각한 독성 성분을 유발할 수 있다는 국내 연구진 연구결과가 나왔다.

향후 미세플라스틱 안전성 및 관리방안에 대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환경질환연구센터 정진영 박사팀과 질환표적구조연구센터 이정수 박사팀은 미세플라스틱이 제브라피쉬 배아에서 크기에 따라 난막(동물의 난 세포를 싸고 있는 비세포성 피막) 통과해 배아 체내에 쌓이는 것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배아의 기관 중 배아에 영양을 공급하는 난황에 미세플라스틱이 대부분 축적됐고, 신경 또는 각종 기관에 분포하는 것을 형광 분석을 통해 관찰했다.

연구 결과, 미세플라스틱을 흡수한 제브라피쉬 배아는 대조군과 비교해 표면상 특이점이 없었으나 전자현미경을 통해 세포 수준에서 관찰하면 미토콘드리아를 미세하게 손상 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토콘드리아 손상 부분은 다른 약한 독성이 있는 물질과 접촉할 경우 복합적으로 작용해 급격한 독성을 유발할 수 있다. 미세플라스틱이 체내에 분포하면 세포 안의 미토콘드리아에 영향을 주고 다른 물질에 의한 독성을 증폭시키게 되는 것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환경질환연구센터 정진영 박사팀과 질환표적구조연구센터 이정수 박사팀이 수행한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미래지향원천기술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고, 나노분야 과학전문 저널인 나노스케일 12월 10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정진영 박사는 "이번 연구는 미세플라스틱의 체내 흡수와 분포, 그리고 잠재적으로 심각한 독성을 유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결과로 향후 이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와 조사가 더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x80_G3

포토뉴스

  • 윤창호법 시행 첫 날, 음주단속하는 경찰 윤창호법 시행 첫 날, 음주단속하는 경찰

  • 호국영령을 위한 물까치의 참배 호국영령을 위한 물까치의 참배

  • 자전거 도로 점령한 차량 자전거 도로 점령한 차량

  • 대전 찾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지도부 대전 찾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지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