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공주시, 남공주산단 조기 조성위해 진력

김정섭 시장, 11일 남공주산단 개발 적극 피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1-12 11:02 수정 2019-01-12 11:0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공주시가 계룡건설산업(주)과 공동개발 중인 남공주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개발'과 '환경보전' 사이에서 난관에 봉착한 가운데, 전략환경영향평가실사단이 11일, 현장방문을 가졌다.

이날 현장 방문은 남공주산단의 개발계획 승인을 위한 것으로, 전략환경영향평가실사단이 사업 현장을 방문해 산업단지 개발과 자연환경 보전 가치를 검토했다.

김정섭 시장은 이날 실사단과 함께 현장을 동행하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좋은 입지여건으로 기업유치에 유리한 점, 지역 내 산업용지 부족, 지역 주민들의 염원 등 남공주산단 개발의 당위성을 적극 피력했다.

특히, 김 시장은 "남공주산단은 입지여건이 좋아 기업유치가 활발하게 이뤄져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남공주산단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실사단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남공주산단은 지난 2014년 8월 개발계획이 승인된 이후 계룡건설산업이 사업에 참여, 총 면적 76만여㎡ 규모로 개발을 추진하던 중 환경영향평가 협의과정에서 지형훼손 최소화 등을 이유로 개발이 잠정 중단됐다.

그러나, 최근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재추진되면서 금강유역환경청이 전략환경영향평가 합동실사단을 구성, 전문가들이 산업단지의 입지특성, 개발유형, 개발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의견을 수렴해 결정키로 했다.

현재 산업용지 부족으로 신규 산업단지 개발이 절실한 상황에서, 공주시와 사업시행자, 마을주민들은 그동안 어려웠던 실타리가 풀려 조속히 산업단지가 착공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포토뉴스

  • 한국타이어 호봉누락에 대한 공정한 판결 촉구 기자회견 한국타이어 호봉누락에 대한 공정한 판결 촉구 기자회견

  • 대전산단 진입로 `한샘대교` 기공 대전산단 진입로 '한샘대교' 기공

  • 미세먼지 저감조치 일환, 일반인 LPG차량 구매 가능 미세먼지 저감조치 일환, 일반인 LPG차량 구매 가능

  • 대전지방국세청 청사 기공식 대전지방국세청 청사 기공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