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천안시, 천안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영남루 보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1-12 16:56 수정 2019-01-12 16: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천안시가 천안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으로 문화재자료 제12호인 영남루를 보존하고 오룡쟁주를 모티브로 한 상징 광장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천안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지난해 시가 전국 설계 공모를 통해 선정한 삼거리공원 설계 공모안을 설명하고 설계공모안의 현실화 과정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지난해 12월 천안삼거리공원 명품화 사업을 위한 설계 공모작 최우수 작품으로 (주)도화엔지니어링과 함께한 3개 컨소시엄 업체의 '천안삼거리흥(興)흥'을 선정했다.

당선작인 '천안삼거리 흥(興)흥'은 천안 삼거리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살려 한양길, 영남길, 호남길로 구성된 삼남길에 초점을 맞춰 공원을 특화했다.

한양길은 과거시험을 치르기 위해 한양으로 가는 길을 모티브로 꿈과 기원, 열정을 담은 공간에 청춘열린마켓, 미디어광장 등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연출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영남길은 예로부터 아름다운 풍광을 간직한 영남 자연을 바탕으로 버드나무숲, 생태적 공간 등 자연과 함께 어울려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했다.

호남길은 경관 작물을 이용한 풍성하고 넓은 들판을 형성하고 박현수와 능소의 사랑 테마를 구현해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와 포토존 등을 마련한다.

기존 삼기제(연못)와 영남루는 보존하고 삼거리를 상징하는 대형 조형물과 함께 친수공간으로 이용하는 미래의 삼기제인 물놀이장과 오룡쟁주를 모티브로 한 상징 광장 조성도 제시했다.

시는 이번 용역을 이달부터 10월까지 약 10개월간 수행할 예정이며, 본격적인 공사는 올 12월 착공, 2021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용역 완료 후에는 기초조사와 사례조사 실시, 공간별 구체적 계획 및 문제점 등을 검토한 뒤 BF인증과 교통, 환경영향평가 등 각종 심의를 통과해 주민공람, 시의회 의견 청취, 충청남도 지역개발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실시설계안을 확정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충청남도 거점육성형 지역개발사업과 환경부 자연마당사업 공모에서 선정돼 국·도비 149억원 확보와 투자심사와 타당성 조사 제외로 사업 기간을 단축하는 등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포토뉴스

  • 기탁 받은 마스크 정리하는 대전 서구청 직원들 기탁 받은 마스크 정리하는 대전 서구청 직원들

  • 동절기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한 사랑의 헌혈운동 동절기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한 사랑의 헌혈운동

  • 한자리에 모인 전국 시도교육감 한자리에 모인 전국 시도교육감

  • 오픈스퀘어-D 대전 "파이팅" 오픈스퀘어-D 대전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