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외칼럼

[김완하의 에스프리] 눈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07 10:25 수정 2019-02-07 10:45 | 신문게재 2019-02-08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완하
김완하 한남대 교수.
내장산 밤바람 속에서

눈발에 취해 동목(冬木)과 뒤엉켰다

뚝뚝 길을 끊으며

퍼붓는 눈발에

내가 묻히겠느냐

산이여, 네가 묻히겠느냐

수억의 눈발로도

가슴을 채우지 못하거니

빈 가슴에 봄을 껴안고 내가 간다

내장산 일품인 가을 단풍이 지고나면 곧 겨울이다. 연이어 쏟아지던 눈발. 떠나간 붉은 색 단풍과 대조되어 온통 흰색으로 변신하는 숲. 그 속에 살아 숨 쉬는 싱싱한 시간이 있었다. 어느 겨울 내장산에서 만났던 그 눈발은 내 일생의 빛나는 추억. 온 산을 떼 호랑이소리로 울고 가던 바람 속에서, 쏟아지는 눈발을 어깨에 받으며 오랜 동안 홀로 들으니. 산은 그 품안에 빈 들을 끌어 이 세상 가장 먼데서 길은 마을에 닿고 있었다.

시인.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