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나홀로 운동 홈트레이닝 안전사고 발생 우려… 3년간 사고 207건 접수

연령별 10세 미만 125건, 전체 61.4%
사이클 사고, 러닝머신 등 원인 다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1 10:01 수정 2019-02-11 10: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ettyImages-1073105664
(본 사진은 본문과 무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집에서 홀로 운동하는 ‘홈트레이닝’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스스로 운동법을 습득하다가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3년간(2016~2018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홈트레이닝 관련 위해 사례는 모두 207건으로 나타났다. 매년 60건 이상 접수된 셈이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124건으로 전체의 61.4%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위험 환경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신체 근육 발달이 완전하지 못한 만 1~3세 영유아의 사고 62건으로 집계됐다.

10세 미만 어린이 사고의 주요 증상은 열상 47건(37.9%), 타박상 31건(25%), 골절 19건(15.3%) 순이었고, 사례로는 실내 사이클과 러닝머신 틈에 끼는 사례, 아령에 짓눌리거나 짐볼에서 균형을 잡지 못하고 넘어지는 상황 등이 있었다.

품목별 현황을 살펴보면, 실내 사이클 사고가 60건(29%)으로 가장 많았고, 러닝머신 52건(25.1%), 아령 46건(22.2%), 짐볼 29건(14.0%)이 뒤를 이었다. 품목별 위해 원인을 분석한 결과, 실내 사이클은 추락 사례가 가장 높았고, 러닝머신과 짐볼은 넘어짐, 아령은 충격에 의한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홈트레이닝엔 빠르게 작동하거나 무거운 운동기구가 주로 사용되는 만큼 알맞은 사용법과 보관법을 숙지해야 하고, 어린이의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그러면서 가정 내 운동기구 이용 시 ▲운동기구 구입 즉시 부품에 헐겁거나 날카로운 부분이 없는지 확인할 것 ▲어린이가 접근하지 않는 장소에서 기구를 이용·보관할 것 ▲운동 시에는 주변을 깨끗하게 정리하고 본인에게 맞는 운동을 할 것 ▲운동 전후에는 기구의 전원상태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봄을 재촉하는 비 봄을 재촉하는 비

  •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 우수(雨水)에 내린 비 우수(雨水)에 내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