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민주 "강력규탄" 윤리위 제소 VS 한국 진화진땀 "당내처리"

'5·18 모독' 논란 후폭풍 거세 與, 野3당과 공조도 손혜원·김경수 악재 돌파 행보가속
한국, "黨 부담주는 행위 안해야" 與공세 반박도 '全大컨벤션' 찬물 노심초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1 14:36 수정 2019-02-11 16:19 | 신문게재 2019-02-12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021103070001300_P4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모독' 논란을 둘러싼 후폭풍이 거세다.

더불어민주당은 5·18 민주화운동 비하 행위를 강력규탄하면서 이같은 논란의 단초를 제공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하는 등 압박수위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논란이 확산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채 진화에 주력하면서도 해당 의원들의 거취 문제의 경우 당내에서 처리하겠다는 뜻을 강조하며 여당의 공세를 맞받아치기도 했다.

민주당은 5·18 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유공자를 '괴물'이라 비하한 문제 발언을 '헌법파괴' 행위로 규정하면서 출당과 의원직 제명까지 요구하며 핏대를 세웠다.

미국을 방문 중인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윤호중 사무총장을 통해 11일 국회 최고위원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입장문에서 "한국당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공식 요청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야 3당과 공조를 통해 망언한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하고 형사처벌도 검토하겠다"며 "중대한 역사왜곡을 처벌하는 법률제정도 당론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한국당을 압박했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바른미래·민주평화·정의당과 공조를 통해 국회 윤리위 제소로 의원직 제명을 포함한 중징계를 추진하고 법적조치에 착수했다.

여권이 이번 '5·18 모독' 논란을 변곡점으로 그동안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및 김경수 경남지사 실형선고 등 잇단 악재 여파로 상실한 정국 주도권을 찾아오기 위한 행보를 가속화 하고 있는 것이다.

PYH2019021101720001300_P4
이에 대해 한국당은 파문 확산이 확산하자 진화에 진땀을 흘리는 모습이다.

당 일각에선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컨벤션 효과'를 누리며 당 지지율이 호전되는 상황에서 이번 논란이 찬물을 끼얹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당 전체에 대한 국민의 정서와 이미지를 먼저 생각하고 그런 문제를 처리했으면 좋았었겠다는 마음이 든다"면서 "여러 가지로 어려운 시기에 당에 부담을 주는 행위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해당 의원들의 즉각 출당을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다른 당의 공세에는 "우리 당내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 당내에서 고민하고, 처리하도록 그냥 놔두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선을 그었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역사적 평가를 끝낸 5.18 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는 물론 대중정당임을 포기하는 것"이라면서 "시대착오적 '급진 우경화'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5·18 모독'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의원들도 진화에 나섰다.

토론회 공동 주최자인 김진태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은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을 규명하게 돼 있었고, 공청회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며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이지만 진짜 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