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여성/생활

[오늘의 속담] 칼 날 위에 섰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3 00:05 수정 2019-02-13 00: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칼날
게티이미지뱅크
 

 

   

칼 날 위에 섰다라는 말은 매우 위태로운 처지에 놓여있음을 이르는 말로 비슷한 뜻의 사자성어로 위여누란(危如累卵:달걀을 쌓은 것 같이 위태로운 형태)’이 있다.

포토뉴스

  • `국립중앙과학관`, 소풍과 현장체험으로 인기 '국립중앙과학관', 소풍과 현장체험으로 인기

  •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 "불법 주·정차 안돼요" "불법 주·정차 안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