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서산시

"관련자 엄벌을"…공군 20비행단 자살 사병 유족 청와대 청원

"입대 6개월 만에 주검으로"…청원 5일 만에 9천여명 '동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2 11:49 수정 2019-02-12 11:5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서산의 공군 제20전투비행단에서 근무하다 지난해 11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사병 유족들이 관련자를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숨진 사병의 친척이라고 밝힌 한 청원인은 게시판에서 "(동생이) 입대 6개월 만에 같은 부대 선임병과 상관으로부터 인격 살인, 모욕, 언어 폭력 등을 당했다"며 "하루 4∼5회의 꾸중, 이유를 알 수 없는 괴롭힘 등 지속적인 가혹 행위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상황에 내몰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동생은 이런 행위로 인한 스트레스와 불안감으로 상급자에게 상담을 요청했지만, 상급자는 이를 묵살한 채 '간부가 시키는 일이면 무조건 해야 한다'며 방관했고, 사건 축소와 은폐를 위해 동기들에게 거짓 진술을 회유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나뿐인 외아들을 떠나보낸 동생의 어머니는 일상생활을 하기 힘들 만큼 무너졌다"며 "한 사람을 죽음으로 내몬 가해자들을 보직 해임이나 감봉 등 단순한 징계가 아닌 군법으로 엄벌해 제2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지난 6일 게시된 해당 글은 닷새가 지난 11일 현재 9천여명이 '동의' 표시를 했다.

공군 20전투비행단은 사건 발생 직후 조사에 나서 같은 부대 장교, 부사관, 사병 등 3명이 수시로 언어폭력을 하고, 부서원 간 갈등을 일으켜 해당 사병이 자살에 이르게 한 것으로 보고 관련 내용을 군 검찰에 넘겼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포토뉴스

  • `국립중앙과학관`, 소풍과 현장체험으로 인기 '국립중앙과학관', 소풍과 현장체험으로 인기

  •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 "불법 주·정차 안돼요" "불법 주·정차 안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