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 대형서점 소득공제 되나요?

소득공제 사업자 검색 홈페이지에서 누락
대형서점 “본사 사업자번호로 등록돼 있어”
"전국 어디서나 동일하게 소득공제 가능해"
한국문화정보원 홈페이지 리뉴얼 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2 15:39 수정 2019-02-12 16:52 | 신문게재 2019-02-13 4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소득고제
#자녀와 주말마다 서점에 들려 책을 구입 하는 것이 일상인 40대 직장인 A씨는 도서·공연 관람비가 연말정산 추가 소득공제 대상이라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다. 그동안 오프라인 서점을 방문했지만, 소득공제와 관련된 안내를 받아 보지 못했다. A씨는 소득공제가 가능한 대전권 문화 사업장을 검색해 봤지만, 자주 방문하는 대형서점은 없었다.

정부가 지난해 7월부터 도서 구입과 공연 관람비를 연말정산 소득공제 추가 대상으로 지정한 가운데, 대전권 대형 서점은 소득공제 사업자에서 누락 돼 소비자들의 지역민들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심지어 대전에서 책을 구입 해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없는 것 아니냐며 지역 차별이라는 볼멘소리까지 터져 나오고 있다.

실제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정보원이 제공하는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홈페이지에서 소득공제 가능 사업자를 검색하자, 대전에 입점 돼 있는 대형서점인 교보문고와 영풍문고 2곳은 검색되지 않았다. 오히려 지역의 중소형 서점은 대부분 소득공제 대상으로 등록돼 있어 대조를 이뤘다.

그러나 취재결과 교보문고와 영풍문고 등 대형서점의 경우 전국은 물론 온라인 구매 시에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었다.

대형서점 관계자는 “소득공제는 본사 한 곳만 등록돼 있으면 백화점을 제외한 모두 사업장에서 동일하게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득공제 등록 지점을 제외한 타 지역에서는 소득공제를 받을 수 없느냐는 민원이 간혹 있지만, 이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역민의 불만을 불식시켰다 .

문제는 관 주도 홈페이지 운영이었다. 소비자 편의가 아닌 1차원적인 검색에 그쳐 지역민의 오해가 쌓일 수 있는 소지가 충분했다.

한국문화정보원은 소득공제 제도 안내, 사업자 접수 및 등록, 사업자 검색 섹션으로 홈페이지를 구성했다. 사업자 검색은 사업자등록번호, 지역별, 인증번호로 검색이 가능하지만, 소비자들이 서점이나 문화기관의 사업자 번호를 알리는 만무하다.

A씨는 “어차피 정보제공 차원이라면 소비자 입장에서 검색할 수 있도록 만들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지역별로 소득공제 사업자 목록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문화정보원은 “소득공제 사업자 접수 당시 사업자 등록번호로 받았기 때문에 본점을 제외하고는 지역에서는 검색이 되지 않는다. 충분히 이 부분을 인지하고 있다”며 “올해 사이트 고도화 사업을 통해 리뉴얼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6~7월께는 전시 부문도 추가해서 지역별로 세밀한 데이터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서·공연비 소득공제는 연간 총급여액 7000만원 이하 근로소득자 중 신용카드 등의 사용금액이 총급여액의 25%를 초과하는 경우 연간 100만원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를 해준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봄을 재촉하는 비 봄을 재촉하는 비

  •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 우수(雨水)에 내린 비 우수(雨水)에 내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