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야구장 신축부지, AG 유치·트램 영향 줄까

시, 3월 중순께 야구장 최종 후보지 선정
종합운동장 결정에 따라 변수...트램 노선도 영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2 16:22 수정 2019-02-12 16:39 | 신문게재 2019-02-13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112601002431700108561
1만3000석을 가득 채운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모습. 한화는 지난시즌 72경기 중 20경기가 매진을 기록했다 = 한화이글스 제공
대전 신축야구장 '(가칭)베이스 볼 드림파크' 최종후보지 선정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2030년 충청권 공동 아시안게임 유치 추진과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이 입지 선정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신축 야구장 건립을 위한 베이스 볼 드림파크 조성용역을 진행 중이다. 올해 7월까지 진행하는 용역에는 입지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야구장의 최종후보지를 선정하고 야구장의 규모, 활성화 방안, 관리·운영 방안 등 신축 야구장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우선 야구장 최종 후보지를 다음 달 중순에 발표할 예정이다. ▲동구 철도청 부지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철거 후 신축)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시설재배치) ▲유성 도안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유성 구암역 일원 ▲대덕 신대동 일원 등이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타당성 평가항목은 부지확보의 용이성과 교통 접근성 등 입지 환경적 측면, 부지 매입비 및 경제적 파급효과 등 경제적 측면, 상징성 및 정책 부합성 등 정책적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게 된다.

이런 가운데 부지 선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수들이 생기고 있다. 최근 대전시가 세종·충남·충북도와 함께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에 나섰다. 아직 4개 시도가 구체적인 협의를 봐야겠지만, 야구장이나 종합운동장을 대전에 지어질 가능성이 높다. 유치가 확정되면 야구장을 포함한 경기장 건축비와 부지 매입비의 30%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의 지방선거 공약인 중구 부사동에 있는 현 한밭종합운동장을 철거 후 신축에 큰 이점이 될 수 있다. 종합운동장 이전 비용과 당위성이 걸림돌이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전시가 아시안 게임 경기장 신축 부지로 서남부스포츠타운이 거론되고 있어 이 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도 야구장 부지 선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으로 도시철도 2호선 노선이 통과하는 반면, 서남부스포츠타운으로는 노선이 닿지 않기 때문이다. 교통 접근성에서 차이가 날 수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아직 용역이 진행 중인 상황으로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최종 후보지를 결정 할 것"이라면서 "아시안게임이나 트램 등 변수가 있지만, 다음 달 중순에는 야구장 신축부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내년 하반기부터는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조사, 중앙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2024년 말까지 야구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