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유통/쇼핑

렌즈∙안경∙선글라스 등 아이웨어 짝퉁 주의보… 클로버(Klover) 서비스로 위조 방지

수출, 내수 모두 짝퉁 피해 늘어... 정품인증 서비스에 대한 수요 많아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5 13: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선글라스, 안경, 렌즈 등 이른바 명품 아이웨어의 경우 수십 만원에서 수백 만원을 호가할 정도로 고가에 판매되고 있지만, 암암리에 유통되는 카피캣(짝퉁) 상품의 증가로, 까다로운 품질 관리로 명품 이미지 구축해온 아이웨어 브랜드는 물론 애꿎은 소비자들의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콘택트렌즈는 의료기기로 분류되는 만큼 안전과 위생을 위해서도 정품을 착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디자인만 모방한 가품을 장시간 착용했을 경우 시력 저하나 안구 통증 등의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가품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가 증가하면서 업체들도 보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기존에는 렌즈에 고유한 마킹을 하거나 품질보증서 발급을 통해 정품 식별에 나서기도 했지만, 이 역시 위조가 가능한 만큼 가품을 100% 걸러내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JD

이에 최근에는 국내외 유통되는 아이웨어에 대해 ‘클로버(Klover)’ 등 추가적인 정품인증 서비스를 도입하는 업체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클로버 정품인증 서비스의 경우 아이웨어 제품의 품질보증서 제작 시 정품인증 라벨을 바로 삽입할 수 있어 업체들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라벨 부착 등 번거로운 추가 작업 없이 품질보증서에 정품인증 기능을 한번에 탑재함으로써 보안성을 높이는 동시에 비용 역시 크게 절감할 수 있다. 

또한 클로버는 전용 앱 인증 방식과 QR 인증 방식 두 가지를 제공하고 있어, 수출 국가 및 브랜드 선호도에 적합한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보안 옵션도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적용이 가능하다. 

클로버 관계자는 “정품 라벨은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부각시키는 맞춤형 디자인으로 제작이 가능해 브랜드 마케팅 수단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정품인증 후 각종 콘텐츠 마케팅을 연계할 수 있는 포맷도 제공하고 있어 정품인증 강화와 함께 브랜드 밸류 확대라는 부수적인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아이웨어 브랜드는 물론 뷰티, 미용기기, 의류 등 가품 이슈 대응이 중요한 브랜드의 서비스 문의가 꾸준히 증가하는 중”이라고 전했다./봉원종 기자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