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양승조 "체육지도자 처우 전국 최고 수준으로"

"올해 지도자 기본급 7% 인상 등 각종 수당 신설"
"스포츠과학 기반으로 경기력 향상해야"
충남체육회 대의원 총회, 170억 규모 결산(안) 처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03 09:55 수정 2019-03-03 09: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DSC_6473
양승조 충남지사가 "체육지도자의 처우를 2020년까지 전국 최고 수준으로 개선하겠다"고 충남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약속했다. 충남체육회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가 "체육지도자의 처우를 2020년까지 전국 최고 수준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3일 충남체육회에 따르면 양 지사는 지난 달 2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충남체육회 정기 대의원 총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양 지사는 충남체육회장으로서 이번 회의를 주재하며 대의원들과 함께 5건의 보고를 듣고 3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총회는 2018년도 사업결과(안)와 2018년도 일반회계 세입세출결산(안)을 원안 의결했다. 결산 주요 내용은 세입 171억 2839만 원, 세출 161억 1533만 원, 차액은 익년도로 이월 등이다.

또 총회는 회원종목단체 등급조정(안)을 통해 당구, 사격, 컬링을 정회원단체에서 준회원단체로, 킥복싱은 준회원단체에서 인정단체로 조정할 것을 의결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엘리트 선수의 인권과 복지를 언급하면서 "우수지도자 양성과 처우개선을 위해 올해 지도자 기본급 7% 인상을 비롯한 각종 수당을 신설했다. 2020년까지는 전국최고 수준으로 처우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 지사는 "스포츠과학을 기반으로 경기력 향상을 위해 지금보다 더욱 열린 자세로 대처해 달라"면서 "'함께하는 스포츠로 더 행복한 충남도민' 실현을 위해 선수와 지도자, 도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체육현장을 꼼꼼히 챙겨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