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도의회 저출산·고령사회 해결 '머리맞대'

김연 의원 요청... 충남도서관서 토론회
학계·언론계 등 각계 전문가 패널 참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05 17:20 수정 2019-03-05 17: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의정토론회01
충남도의회 김연 문화복지위원장<사진 맨 오른쪽>이 5일 충남도서관에서 열린 의정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가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젠더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각계와 머리를 맞댔다.

도의회는 5일 충남도서관 문화교육동 다목적실에서 김연 의원(문화복지위원장·천안7)의 요청으로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젠더거버넌스'라는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연 의원은 "우리 충남의 저출산·고령사회 문제를 다양한 관점에서 접근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발제자로는 임원정규 성평등이음센터장이, 토론자로는 김영주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수석연구위원, 문지희 논산 마을활동가, 최연숙 당진시의회 의원, 박주영 연합뉴스 기자, 신희정 건양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이태규 도 출산보육정책과장이 나섰다.

우선, 임원정규 센터장은 '저출산, 젠더관점으로 교차'의 주제발표를 통해 "저출산·고령사회 문제의 시작점은 '씨실과 날실'처럼 엮인 것으로 인식개선, 기업의 사회적 책임, 정부지원 등 관련있는 모든 분야가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이라는 충남도의 비전을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여성을 위한, 여성에 의한, 여성들이 살피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진행된 지정토론에서는 김영주 수석연구위원이 참여해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젠더거번스'와 관련된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김 위원은 "기존 저출산 정책은 패러다임의 한계에 봉착했으며,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고용, 교육, 주거, 돌봄 등 삶의 전반적인 환경과 여건에서 격차 및 불평등을 개선 해야만 저출산 문제를 해결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지희 활동가는 '저출산과 초고령 지역의 마을공동체를 위한 거버넌스'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충남도민이 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 개선과 결과 보고 등 도민과 소통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최연숙 시의원은 '저출산, 고령사회의 여성단체 역할 제고', 신희정 교수는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젠더거버넌스, 박주영 기자는 '바보야, 문제는 저출산이 아니야', 이태규 과장은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충남 구현'이라는 주제로 토론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이번 토론회가 우리 충남의 저출산·고령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각을 마련해 줬다는데 그 의미가 크다"며 "도의회는 실효성 있는 정책대안 마련을 통해 도민의 삶의 질이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토론을 마무리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