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충남도청사 활용 어떻게 하나

이달 안으로 활용 TF팀 구성…활용 방안 검토할 계획
현재 방안 부족하다는 지적 많아…기관 이전 등 고민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4 15:17 수정 2019-03-14 17:27 | 신문게재 2019-03-15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7091601000830000036731
옛 충남도청사
대전 원도심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옛 충남도청사 활용에 대해 대전시의 고민이 시작됐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빠르면 이달 내로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사 활용을 위한 TF팀을 구성할 계획이다. TF팀에는 시 담당부서를 비롯해 부지 매입을 한 문화체육관광부, 새로운대전위원회,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될 전망이다.

시는 올해 예산이 확보되면서 부지 매입이 본격화되는 만큼 활용 방안에 대해 세부적인 논의를 할 방침이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해 12월 옛 충남도청사에서 열린 도시재생과 도시개발 관련 시정브리핑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의 지방선거 공약을 바탕으로 한 활용 기본계획을 밝힌 바 있다. 옛 충남도청사 본관은 가족체험형 창의도서관으로, 신관동과 후생관은 청년 일자리를 대비한 소셜벤처 메이커 창업플랫폼을 조성하겠다는 게 골자다. 옛 충남도청사 건물과 부지는 창의도서관과 메이커 창업플랫폼, 광장 등으로 조성한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용역 결과로 제기된 '과학기술과 문화예술을 접목한 메이커 문화 중심지'의 연장선상이다.

옛 충남도경찰청 부지는 공공청사, 청년주택, 전문실내 공연장이 들어선다. 공공청사엔 대전중부경찰서 대전세무서 위치추적관제센터 대전지방교정청 등 4개 기관이 입주한다. 청년주택은 벤처기업 직원 등을 대상으로 300호가 계획됐다. 전문공연장은 중구가 최근 요구하던 실내공연장을 이곳에 건설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하지만, 그동안 제기된 다양한 방안의 나열 수준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등 시의 기본계획에 부정적인 여론이 제기됐다. 등록문화재에 어린이 도서관을 조성하는 것도 성격이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대전지역 원도심 활성화에 핵심적인 부분인 만큼 좀 더 나은 활용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2012년 충남도청이 내포로 이전한 후 7년째지만, 수차례 용역에도 뽀족한 해결 방안을 만들지 못했다.

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중부캠퍼스 유치부터 문화재청 이전 등 여러 가지 대안을 제시했지만, 결국 흐지부지 됐다. 구체적인 접근이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올해 정부 예산에 매입비가 반영되는 등 매입 문제가 해결된 만큼 활용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현재 세워진 방안을 바탕으로 하면서, 관련 기관은 물론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 보다 나은 활용 방안이 있는지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 세종YMCA 창립 5주년 세종YMCA 창립 5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