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상반기 공채 취준생 3명 중 1명 "인턴 경험 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09:05 수정 2019-03-15 09: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31118056_SEU
상반기 신입 공채에 지원하는 취준생 3명 중 1명이 인턴 경험을 보유하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2019년 상반기 신입공채에 지원하는 취업준비생 974명(4년제 대학 졸업자 679명, 전문대학 졸업자 295명)을 대상으로 '공채 지원자 평균 스펙'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무분야 자격증과 인턴, 대외활동 경험과 같이 직무와 연관되는 경험을 쌓은 취준생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 분야 자격증 보유 비율은 60.9% 과반수가 전공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대외활동 경험자 비율 역시 43.4%로 적지 않았고 기업 인턴 경험자는 31.4%로 3명 중 1명 꼴이었다. 인턴 경험자들의 평균 근무 기간은 5개월이었고, 인턴 근무는 '공기업/공공기관(34.0%)', '중소기업(31.7%)', '중견기업(25.2%)', '대기업(15.7%)' 등 비교적 다양한 형태의 기업에서 진행하고 있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직무역량 중심 채용방식이 대중화되며 인턴, 대외활동 등 개인 역량을 어필할 수 있는 경험을 쌓는 구직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채 취준생들의 졸업학점은 4.5점 만점에 3.51점으로 집계됐다. 대표적인 취업 스펙 중 하나인 토익 점수는 43%가 보유하고 있었는데 평균 점수는 772점이었다. 이외에 영어 말하기 점수 보유자 비율은 25.5%, 해외어학연수 경험자 비율은 20.0%로 비교적 낮았다.

최고은 기자 yeonha6151@

포토뉴스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결승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결승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예선경기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예선경기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 [대전포커스]1980년대 대전시의 모습 [대전포커스]1980년대 대전시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