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악질경찰' 이정범 감독X이선균 뚝심있게 끝까지 장르영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08: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악

이정범 감독이 돌아왔다. '아저씨', '우는 남자'에 이어 이번엔 '악질 경찰'이다.

'악질 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 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악질 경찰 조필호(이선균)가 의문의 폭발사고로 유일한 용의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영화는 조필호가 한기철(정가람)에게 범죄를 사주하며 시작된다. 조필호는 목돈이 필요해 압수창고를 털려고 계획하지만, 폭발사고가 일어나자 한기철은 죽게 되고, 남은 단 하나의 사람 조필호가 용의자가 된다. 

자신이 누명을 벗기 위해 전력으로 질주하던 조필호는 폭발사건의 증거를 가지고 있는 미나(전소니)를 만나게 된다. 

미나는 세월호 참사로 친구를 잃은 인물이다. 미나의 시선에서는 어른들의 세계는 절망과 비리 뿐이다. 조필호는 미나와 악의 축에게 쫓기게 되는데, 이 사건의 중심은 재벌가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조필호와 미나는 사건을 파헤칠 수록 비리와 이기심으로 가득찬 세계를 보게 된다. 

조필호는 미나와 함께하면서 왜 그가 이토록 세상을 삐뚤어지게 바라보고 있는 지를 알게 된다. 어쩌면 미나에게서 과거의 자신을 마주하게 된다. 

2014년 대한민국이 슬픔에 젖었던 세월호 사건이 영화에 등장한다. 세월호 이야기를 영화에 가져오는 것에 큰 부담이 됐다. 더군다나 영화 준비 기간에는 최순실 게이트가 밝혀지기 전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영화는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 된 후 촬영이 진행됐고, 크랭크업을 한 이후 정부 비리가 하나, 둘 씩 밝혀지며 더욱 부담감을 안게 됐다. 

'악질경찰'은 세월호로 눈을 돌리려는 것이 아니다. 이정범 감독은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세월호 사건에 분노하고, 상처 입은 이들을 위로 한다. 

이정범 감독이 '악질경찰'로 얼마나 많은 고민으로 스크린을 채워넣었는지 러닝타임 동안 확인할 수 있다. 

어떤 관객은 부정부패에 찌든 사회에 날리는 이정범 감독의 강렬한 일침을 볼 것이며, 어떤 관객은 불편하면서도 명확한 의도로 달려나가는 영화에 아이러니하게 위로를 받을 수도 있을 것이다. 오는 20일 개봉. 러닝타임 127분. 청소년 관람 불가.  



온라인 이슈팀 ent88@

포토뉴스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결승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결승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예선경기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일반부 예선경기

  •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제15회 공주금강배 풋살대회

  • [대전포커스]1980년대 대전시의 모습 [대전포커스]1980년대 대전시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