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울분...‘우리 딸이 어떤 고통으로 살았는지 알고 있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16: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하나뿐인 내편 4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최수종이 울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16일 저녁 755분 방송되는 하나뿐인 내편’ 103,104회 예고편에는 28년 전, 자신이 억울하게 살인누명을 썼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수일(최수종 분)의 분노가 고스란히 드러나며 절정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앞서, 수일의 사건에 강한 의구심을 품었던 왕대륙(이장우 분)은 노력을 거듭한 끝에 과거 사채업자였던 진범 양영달(이영석 분)의 자백을 이끌어냈다.

 

심경의 변화를 일으킨 영달은 제 발로 경찰서를 찾아 자수하기에 이르렀고 대륙은 이 같은 사실을 곧바로 김도란(유이 분)에게 알렸다. 28년간 수일의 삶을 옭아맸던 사건의 진실이 마침내 온 천하에 드러나게 된 것.

 

누명을 벗게 되었다는 기쁨도 잠시, 누군가의 거짓말로 인해 살인자란 오명을 쓰고 평생을 고통과 자책 속에 살아야 했던 것도 모자라 딸 도란까지 살인자의 딸로 낙인찍혔던 탓에 이를 바라보는 수일의 속내는 어떤 말로도 형용할 수 없었을 터.

 

예고편 속 수일은 28년간 마음속에 담아뒀던 울분을 거침없이 토해냈다. 수일은 어떻게 그러실 수가 있냐. 그동안 제가 어떻게 살았는데라며 갓난쟁이 내 딸이랑 생이별하고 우리 딸은 살인자 자식이라는 이유로 이혼당하고 사람들한테 손가락질 받고 우리 딸이 지금까지 어떤 고통으로 살았는지 아냐고 울부짖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예고편에는 수일의 누명이 벗겨지며 도란과 재결합을 선언하는 대륙과 여전히 도란-대륙 사이를 반대하는 오은영(차화연 분)의 모습이 그려지는 한편, 왕진국(박상원 분)과 마주한 수일의 냉랭한 분위기가 깊게 패인 갈등의 골을 짐작케 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KBS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55분 방송된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