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국토부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식 개최… 기술개발 촉진 기대

2014년부터 시험선로 구축사업 착수
2399억 원 투입 13㎞ 연장 시험선로 구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14:28 수정 2019-03-15 14: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토
철도종합시험선로 사업 내용.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식이 15일 충북 오송 철도시설기지에서 열렸다.

준공식엔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을 비롯해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과 Attila Kiss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무총장, 미국·중국·러시아 철도연구원 등 국내외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그간 프랑스·독일·미국 등 해외 철도선진국에서는 시험용 철도선로를 구축·운영해 개발품에 대한 성능시험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하지만 한국은 개발품에 대한 성능시험을 시험용 철도선로가 아닌 KTX·전동차 등이 운행하고 있는 영업선로에서 실시해 시험 중 사고 위험 노출, 시험시간 확보 문제 등으로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2014년부터 철도종합시험선로 구축사업에 착수했다. 지난해까지 모두 2399억 원을 투입해 충북 청원군~세종시 전동면 일대에 13㎞ 연장의 시험용 선로를 구축했다.

철도종합시험선로에는 급곡선(회전반경 250m)·급구배(경사 35‰), 교량(9개)·터널(6개) 등을 설치해 국내·외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종류의 성능시험이 모두 가능하도록 했다.

1개 교량은 새로운 교량형식·공법에 대한 시험이 가능하도록 교량의 교각·상부가 자유롭게 변경될 수 있는 구조로 구축했다.

철도종합시험선로를 구축하고 본격적으로 운영함에 따라 한국 철도기술개발을 촉진하고 기술 경쟁력을 높이는 기여할 것으로 국토부는 내다봤다.

국토부 관계자는 "철도종합시험선로가 15일 준공식을 시작으로 운영이 본격화되면 철도의 안전 확보와 철도산업 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