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미정아 10기] 글라스에 따라 '와인' 맛이 달라진다?

14일 유성 계룡스파텔서 미래정치아카데미 4주차 강의
우송정보대학 장인식 교수 특강 "와인의 생명은 향(香)이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15:05 수정 2019-03-15 16: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미정
"내 입맛에 잘 맞고, 내가 그 맛을 표현할 수 있으면 가장 좋은 와인(Wine)이다."

14일 유성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제10기 미래정치아카데미(원우회장 김종구) 4주차 강의에서 우송정보대학 호텔관광과 장인식 교수는 좋은 와인의 정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와인 입문강의와 호텔 와인 행사'라는 주제를 통해 장인식 교수는 "와인은 50년 수명중 30~40년산이 좋으며, 15만종으로 대부분이 유럽종으로 활용되고 있다"면서 "클래식 음악과도 같은 와인은 편하게 마셔야 한다. 나에게 맞는 적합한 와인을 찾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와인 생산지의 기후와 토양은 11~15℃, 고온건조, 배수가 잘되는 참흙토양이 적합하다.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이 약 40%를 차지하고 있으며, 생산지의 특성에 따라 품질이 좌우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1987년에 와인 수입이 자유화됐다. 생산지가 구체적일수록 좋은 와인"이라고 전했다.

미정아
장인식 교수는 "와인은 무엇보다 색(色)과 향(香), 맛(味)이 중요하다. 실내 온도로 보관하는 레드와인의 생명은 향이다"면서 "와인은 글라스의 청결 상태 등에 따라 맛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한편, 중도일보와 (주)한국공공행정연구원이 공동주최하고 배재대 자치여론연구소가 주관하는 미래정치아카데미는 지난달 21일 배재대 스마트관에서 개강식을 열고 교육을 시작했다. 이번 교육은 오는 5월 말까지 15주 동안 진행된다.
박전규 기자 jkpark@

장인식
우송정보대학 호텔관광과 장인식 교수

포토뉴스

  • 서해수호의 날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명패 서해수호의 날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명패

  •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