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민방위 경보 발령때 생활주변 전광판 추가 활용한다

행안부 경보전달 다원화, 국민안전 강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15:07 수정 2019-03-15 15: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하철 전광판
지하철 전광판.
행정안전부는 민방위 및 재난 사태 발생으로 인한 민방위경보 발령 시 사이렌 등 기존 전파수단뿐만 아니라 생활 주변의 전광판을 추가로 활용한다.

우선 적용 대상은 고속도로·버스정류소·철도역사 등에 설치된 1만 7000여 개 전광판이며, 대국민 경보전달 경로를 다원화함으로써 유사시 국민 안전을 보다 강화할 수 있게 된다.

행안부는 전광판을 운영하는 국가·공공기관과 협의를 통해 전파 기반과 절차를 마련하고 작년 11월 '제409차 민방위의 날' 화재대피 훈련 때 시범운영을 완료했다.

이어 오는 20일 실시하는 '제410차 민방위의 날' 전국 화재대피 훈련 시에 전광판을 활용한 경보전달을 본격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매년 전광판 설치현황을 추가 조사하고 활용협의회 개최를 통해 지속적으로 대상 전광판을 확대하고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는 전광판 운영자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경보를 전달하고 있지만 향후, 민방위경보시스템과 연계하여 자동으로 전달되도록 개선하고 제도 마련을 통해 재난정보도 제공하도록 할 예정이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유사시 국민의 안전을 위해 신속하게 경보를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며 "전광판을 활용한 경보전파가 매우 의미 있는 출발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포토뉴스

  • 서해수호의 날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명패 서해수호의 날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명패

  •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