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광주/호남

전주형 도시재생 전략 수립을 위한 지혜 모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31 11:08 수정 2019-03-31 11: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90331110729
전북 전주시가 도시재생 전문가와 시민들의 지혜를 모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에 대응할 전주형 도시재생 전략 수립에 나섰다.
전주시는 29일 전주시 도시혁신센터 1층 다울 마당에서 시민과 관계 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 및 태평·다가지역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는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 방침에 맞춰 전주시가 추진해온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안)과 2019년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를 위한 태평 2· 다가지역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안)에 대한 주제 발표, 전문가 토론회, 시민 의견 수렴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발표 주제인 전주시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안은 지난 2016년 수립된 전주시 도시재생전략계획에 활성화 지역으로 선정된 3개 권역 12개 활성화 지역을 3개 권역 18개 활성화 지역으로 세분해 6개 지구를 추가하는 내용이다. 앞서, 시는 ▲전통문화 거점 권역(원도심, TB, 완산·서학, 노송, 삼천·효자) ▲광역 교류거점 권역(컨벤션, 전주역, 금암·인후, 진북) ▲첨단산업육성거점 권역(산단·준공업, 추천대, 북전주역)의 12개 지역을 활성화 지역으로 지정했다.

세부적으로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에 선정된 ▲서학동 예술마을 ▲용머리 여의주 마을 ▲전주역세권 등 3개 지역이 뉴딜 사업지와 잔여 지역을 세분해 분리 지정될 예정이다. 또, 올해 뉴딜 사업 공모 신청 예정지인 태평·다가지역(일반근린형)과 반 촌· 인후 지역 (주거지지원형)도 뉴딜 사업 공모 신청을 위해 기존 지역에서 분리 지정됐다.

이 변경안은 4월 중 전주시의회 의견 청취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전북도의 도시재생위원회의 심의·승인 후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날 공청회에서는 2019년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 예정지인 태평 2·다가지역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에 대한 발표와 전문가 토론,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도 진행됐다. 이 활성화 계획안은 완산구 태진로 15-14 일원(12만6400㎡)을 대상으로 ▲낙후된 기초인프라 및 생활 SOC 정비 ▲실사용자중심의 노후건축물 정비방안 마련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한 주민과 상인의 자립방안 마련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시는 이날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전문가와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활성화 계획(안)에 적극, 반영할 예정으로, 향후 시의회 의견청취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2019년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에 신청할 예정이다.

김성수 전주시 도시재생과장은 "이번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안과 태평 2· 다가 지역 활성화 계획(안)은 도시재생 뉴딜 사업 국가공모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전문가와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적극, 반영해 주민이 주도하는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사업이 전주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