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불펜 난조 한화, 키움에 3-5 역전패... 팀은 3연패 빠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2 21:53 수정 2019-04-12 22: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0412_박주홍3
박주홍 선수
한화 이글스가 불펜 난조로 3연패 늪에 빠졌다.

한화는 1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경기에서 3-5로 역전패했다.

경기 초반은 한화가 주도했다. 2회초 선두타자 제라드 호잉 시즌 2호 홈런을 터트리며 기선 제압했다. 계속해 김태균의 중전안타, 최재훈의 좌선상 2루타로 찬스를 잡은 뒤 오선진이 2타점 2루타로 2점을 추가했다.

키움도 2회말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장영석의 2루타에 이어 허정협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3회 말에는 제리 샌즈의 내야안타에 이어 장영석의 1타점 2루타로 다시 추격했다.

6회까지 3-2 한 점차 살얼음 리드를 지켰던 한화는 7회 역전을 허용했다.

7회말 1사 후 이지영이 내야 안타를 만들었다. 이어 대주자 박정음의 2루 도루에 성공하며 찬스를 잡았다. 이후 이정후가 이태양의 커브를 받아쳐 결승 2점 홈런을 터트렸다. 점수는 3-4 역전.

190412_이태양1
이태양 선수
8회말 추가 점수 내줬다. 박동원의 좌중간 안타와 김규민의 볼넷으로 기회를 잡은 넥센은 박정음이 송은범에게 안타를 뽑아내며 1점을 추가했다.

한화는 9회초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지만, 김태균의 병살타로 역전 기회를 놓쳤다.

한화 선발투수 박주홍은 3⅓이닝 5피안타 3탈삼진 2볼넷 2실점 했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이태양은 3⅓이닝 3피안타 3탈삼진 2실점 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