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 이글스 올 시즌 첫 4연패... 키움에 3-5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3 20:59 수정 2019-04-13 21: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0413_김민우2
김민우 선수[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선발 김민우는 수비들의 보이지 않는 실책으로 고전하며 무너졌다. 타선은 전날 경기에 이어 찬스 때마다 병살타가 나오며 찬물을 끼얹었다.

한화는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2차전에서 3-5로 졌다.

이번주 한화는 7승 7패로 5할 승률을 맞췄지만, 이날 패하며 7승 11패를 기록했다. 시즌 승률은 3할 8푼대까지 추락했다.

한화는 이날 경기에서도 병살타에 발목이 잡혔다. 1회초 무사 1,2루 찬스에서 송광민의 유격수 앞 병살타로 기회를 놓쳤다. 한화는 전날 경기에서도 4개 병살타로 기회를 날렸다.

곧바로 넥센이 반격에 나섰다.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가 우전 2루타로 출루해 기회를 잡았고, 박병호의 유격수 땅볼 때 오선진의 1루 악송구로 1사 2, 3루가 됐다. 이어 샌즈와 장영석의 연속 안타가 나왔고, 송성문의 볼넷에 허정협의 중전 적시타까지 터지며 0-3으로 앞서 나갔다.

2회말 추가 점수를 내줬다. 선두타자 이정후에 볼넷과 도루를 허용했고, 서건창도 볼넷을 골라 1,2루가 됐다. 이날 타점을 기록한 샌즈가 다시 한 번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0-4로 달아났다. 송성문이 친 공을 정은원이 한 차례 더듬는 사이 3루 주자 서건창이 홈으로 파고들어 1점을 추가로 내줬다.
 

한화는 4회초 김태균의 안타로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6번타자 오선진이 1루수 병살타로 아웃됐다.  이날 두 번째 병살타다.


8회초 기회가 찾아왔다. 정은원의 우중간 3루타로 찬스를 만든 뒤 노시환의 유격수 땅볼로 이날 첫 점수를 뽑았다.

9회 초에도 점수를 추가했다. 선두타자 오선진과 변우혁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찬스가 찾아왔다. 타석에 지성준이 들어섰고 유격수 강습 타구를 날려 오선진이 홈에 들어왔다. 정은원은 키움의 바뀐 투수 조상우에 우전 적시타를 날려 1점을 만회하며 2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한화의 추가 점수는 이어지지 않았고, 결국 경기를 내줬다.

선발 등판한 김민우는 4⅔이닝 9피안타 3탈삼진 4볼넷 5실점(4자책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LNG발전소 사업 중단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LNG발전소 사업 중단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학생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업무 협약식 학생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업무 협약식

  •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